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현대차 주총] 정의선 부회장·이원희 사장·알버트 비어만 사장 사내이사 선임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19-03-22 10:43

(왼쪽부터)현대차 정의선 수석부회장, 이원희 사장, 알버트 비어만 사장.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현대차는 22일 오전 9시 서울 양재본사에서 열린 '제51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사내이사 선임 안건이 이견없이 원안대로 통과됐다.

이로써 정의선닫기정의선기사 모아보기 현대차 수석부회장, 이원희닫기이원희기사 모아보기 현대차 사장은 사내이사로 재선임됐다. 특히 정의선 부회장은 주총 이후 이사회를 통해 현대차 대표이사에 오를 예정이다.
알버트 비어만 현대차 사장은 현대차 최초로 외국인 사내이사로 신규 선임됐다.

이원희 사장은 2016년 현대차 대표이사에 올랐다. 이후 내수시장 실적 회복에 기여를 했다는 평가다.

알버트 비어만 사장은 BMW에서 30여년간 고성능차 개발을 담당했다. BMW에서 고성능차 M의 총괄한 능력을 인정받아 지난 2015년 현대차에 영입됐다. 비어만 사장은 현대차 고성능 N브랜드 개발 공로로 지난해 외국인 최초로 연구개발본부장에 임명됐다.

현대차 관계자는 “해외 출신의 세계적 R&D 전문가로서 미래 비전을 점검하고 조언하는 것은 물론 기업 경영 전반에 기술 트렌드와 글로벌 감각을 접목하는 역할을 맡게 될 것”이라고 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