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현대·기아차, 중국시장 정의선 부회장 현장 방문 효과 기대

유명환 기자

ymh7536@

기사입력 : 2017-11-21 05:00 최종수정 : 2017-11-21 10:52

판매 감소 최악국면 벗어나 다양한 마케팅 전략 구사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유명환 기자]
지난해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갈등 등으로 중국시장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현대·기아차가 최근 판매량 감소폭이 크게 둔화되는 등 최악의 국면을 벗어나고 있다. 한국과 중국과의 불편한 관계가 회복조짐이 보이는데다 정의선닫기정의선기사 모아보기 현대자동차 부회장이 적절한 시기에 중국 현장 방문을 한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는 분석이다.

21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최근 중국 합작회사인 베이징현대가 지난달 중국 자동차 시장에서 약 8016대를 판매했다. 지난 3월 양국 간 사드 갈등이 불거진 이후 전년 대비 40~50%씩 판매량이 급감하는 등 실적 악화를 겪었던 현대·기아차는 최근 들어 서서히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최근 3개월간 현대차의 전년대비 중국 판매 감소율은 지난 8월 35.4%에서 9월 18.4%, 10월 11.1%로 갈수록 떨어지는 추세다. 지난 9월 가동에 들어간 충칭공장에서 생산되는 ‘올 뉴 루이나’가 5만8015대나 팔리면서 실적을 이끌고 있다. 기아차(둥펑웨다기아)는 10월 한 달 중국에서 4만2505대를 판매했다.

현대·기아차의 중국시장 판매가 최근 최악의 국면에서 벗어나고 있는 것은 정 부회장이 중국 현지를 방문하면서 다양한 프로모션을 선보인 것이 한몫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정 부회장은 지난 1일 중국 베이징을 찾았다. 이날 정 부회장은 베이징 예술단지 ‘798예술구’에 문을 연 ‘현대 모터스튜디오 베이징’ 개관식에 참석, 언론으로부터 한중 관계 정상화 협의에 대한 질문을 받고 “좋은 영향이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이번 기회에 (양국 관계가) 좋은 쪽으로 갔으면 좋겠다”고도 말했다. 현대차는 정 부회장이 중국을 방문하면서 현대자동차 중국 합작회사인 베이징현대와의 엉켜있는 실타래도 풀렸다고 보고 있다.

현대차는 중국 시장 확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지난 6월 현대차 중국 디자인 담당 상무로 폴크스바겐그룹 중국 디자인 총괄인 사이먼 로스비를 영입했고, 지난 8월에는 ‘중국제품개발본부’를 신설했다. 최근에는 중국 구이저우성에 빅데이터센터를 구축, 중국 고객 맞춤형 커넥티드카 서비스 개발에 나섰다.

현대차는 매장을 찾는 중국 고객들을 대상으로 가상현실(VR) 시연을 하는 등 다양한 방법으로 마케팅을 벌이고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한국 제품에 대한 소비자들의 반발심리가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중국 고객을 유인하기 위해 다양한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고 밝혔다.

유명환 기자 ymh753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