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신격호 별세] 사흘째 빈소 북적...구광모·이명희·허창수 조문

구혜린 기자

hrgu@

기사입력 : 2020-01-21 19:20

고(故)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 /사진제공=롯데지주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구혜린 기자]
고(故) 신격호닫기신격호기사 모아보기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빈소에 사흘째 정재계 조문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21일 신동빈닫기신동빈기사 모아보기 롯데그룹 회장과 신동주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은 오전 8시경부터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에서 함께 조문객을 맞았다.

이날 오전에는 김범석닫기김범석기사 모아보기 쿠팡 대표와 홍석현 중앙홀딩스 회장, 이성열 SAP코리아 대표, 이봉진 자라코리아 사장, 이중근닫기이중근기사 모아보기 부영그룹 회장, 김혜경 버버리코리아 대표, 강덕수 전 STX 회장, 금춘수 한화그룹 부회장, 강금실 전 법무부 장관 등이 빈소를 찾아 유족들을 위로했다.

강 전 장관은 "신격호 명예회장과는 사단법인 선에서 후견 업무를 했던 인연으로 조문을 왔다"고 말했다.

오후에는 구광모닫기구광모기사 모아보기 LG그룹 회장이 권영수 LG그룹 부회장과 함께 방문해 신 회장과 10여분간 대화를 나눈 뒤 자리를 떠났다. 특히, 신 회장은 빈소 앞까지 직접 나와 구 회장의 손을 잡고 감사를 표하기도 했다.

허창수닫기허창수기사 모아보기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 또한 이날 빈소를 찾아 신 회장과 대화를 나눴다. 고인과의 인연 등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신 명예회장은) 유통업계와 호텔업계를 일으키신 분"이라며 "신동빈 회장에게 고생이 많다는 위로를 건넸다"고 답했다.

이명희 신세계 회장은 정용진닫기정용진기사 모아보기 부회장을 포함한 대표급 임원 10여명과 동행해 40여분간 빈소에 머물렀다. 이 회장은 신격호 명예회장의 장녀인 신영자 이사장과 대학 동문으로 오랜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회장은 고인과의 인연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신동빈 회장을 참 좋아한다"며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고 말했다.

오후 늦게까지도 신 명예회장의 빈소에는 박찬호 전 야구선수와 홍수환 전 권투선수, 조순 전 한나라당 총재, 장석훈닫기장석훈기사 모아보기 삼성증권 대표, 조현준닫기조현준기사 모아보기 효성 회장, 성낙인 전 서울대 총장, 박준 농심 부회장, 조용병닫기조용병기사 모아보기 신한금융지주 회장, 김인철 한국외대 총장, 성윤모닫기성윤모기사 모아보기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건준 BGF리테일 사장 등의 애도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성윤모 장관은 "고인은 대한민국 경제성장을 함께한 1세대 기업가 중 한 분으로 감사드리고 안타까운 마음에 들렀다"며 "고인이 기업가 정신으로 무에서 유를 창조하면서 나라를 발전시켰듯이 튼튼한 나라를 만들어야겠다는 다짐을 하게 된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그룹 창업주인 신 명예회장은 지난해 12월18일 서울 아산병원에 입원했으며, 고령으로 인한 여러 증세를 치료하던 중 지난 19일 오후 4시29분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9세.

빈소는 서울 아산병원 장례식장 20호이며 발인은 22일 오전 6시다. 영결식은 22일 오전 7시 서울 잠실롯데월드몰 8층 롯데콘서트홀에서 열린다. 영결식은 신 명예회장에 대한 추도사와 헌화, 유족 인사 등으로 1시간가량 진행될 예정이다.

구혜린 기자 hrgu@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