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정길호 OK저축은행 대표, 자산 15조 돌파에도 부동산PF 부실로 쓴웃음

홍지인 기자

helena@

기사입력 : 2023-12-05 18:00

3분기 부동산PF 연체율 9.07%...상위 5개사 중 최고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사진: 정길호  OK저축은행 사장

▲사진: 정길호 OK저축은행 사장

[한국금융신문 홍지인 기자] 총자산 규모 15조를 돌파하며 성장중인 OK저축은행(대표 정길호닫기정길호기사 모아보기)이 높아지는 부동산PF 연체율로 고심하고 있다.

5일 저축은행중앙회 소비자포털에 따르면 OK저축은행의 올해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39.5% 감소한 704억원을 나타냈다.

이자수익, 대출채권 수익 등이 같은 기간 각각 15.8%, 295.9% 증가하며 전체 수익 성장을 이끌었지만 이자비용과 대손상각비 등이 큰 폭으로 늘어나며 실적이 하락했다.

실적 하락에 주요 수익성 지표도 떨어졌다. 기업이 자산을 얼마나 효율적으로 운용했는가를 나타내는 ROA는 전년 동기(1.28%) 대비 0.64%p 떨어진 0.64%, 순자산 대비 수익성을 나타내며 자기자본이 얼마만큼의 이익을 냈는가를 보여주는 ROE는 전년 동기(14.51%) 대비 7.53%p 하락한 6.98%를 나타냈다.

반면 자산은 큰 폭으로 늘어나며 총자산 15조 돌파에 성공했다. OK저축은행의 올 3분기 총자산은 15조 93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2.2% 증가했다. 이는 아프로파이낸셜대부(러시앤캐시) 자산 양수도 영향이다.

OK금융그룹은 지난 10월 금융위원회에 산하 대부업체였던 아프로파이낸셜대부의 금전대부업 라이선스를 반납했다. 라이선스 반납 후 아프로파이낸셜대부의 자산은 OK저축은행으로 합병된 바 있다.

이처럼 꾸준히 외형을 확대해가는 OK저축은행이지만 나날이 높아지는 부동산PF 연체율에 고민이 커지고 있다.

OK저축은행의 올해 3분기 부동산PF 연체율은 9.07%로 저축은행 상위 5개사(SBI·OK·웰컴·페퍼·한국투자저축은행) 평균인 6.92%보다 2.15%p 높다. 5개사 중 최고 수준이다.

OK저축은행의 부동산PF 연체율은 꾸준히 높아지고 있다. 2022년 1분기 3.07%에 불과했던 부동산PF 연체율은 ▲2022년 2분기 3.65% ▲2022년 3분기 3.64% ▲2022년 4분기 4.09% ▲2023년 1분기 6.64% ▲2023년 2분기 8.35%를 기록하며 꾸준히 오르더니 결국 연체율 10%를 목전에 두게 됐다.

업권 대비 높은 연체율의 이유는 많은 부동산PF 취급 규모 때문이다. OK저축은행은 올해 3분기 부동산 PF 신용 공여액은 1조 310억원에 달한다. 올 3분기 상위 5개사의 부동산 PF 신용 공여액이 2조8307억원인 것을 고려할 때 OK저축은행의 비중이 36.4%에 달하는 것이다. 업계 중 압도적인 수준이다.

국내 건설·부동산 시장의 침체가 장기화됨에 따라 엑시트(자금 회수) 과정이 지연되고 있는데 워낙 많은 부동산PF를 다루다 보니 부실 발생 가능성이 높아져 관련 연체율이 증가하고 있는 것이다. 다만 부동산PF 연체율 증가는 OK저축은행만의 문제는 아니다.

국내 저축은행업권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부동산PF 연체율이 상승하고 있다. 이에 저축은행업권에서는 지난 9∼10월 1000억 규모의 PF 정상화 지원 펀드를 조성해 연체채권 매각을 유도하는 등 연체율 정상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OK저축은행 관계자는 “당사의 자본력을 고려하면 관리가능한 수준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원자재값 상승, 기준금리 인상으로 인한 대출금리 인상 등 최근 부동산 시장 환경 변화와 연체율 추이를 지속 모니터링하고 저축은행 부동산PF 대출 자율협약에 적극 참여해 부동산 PF대출 위험을 관리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홍지인 기자 helena@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