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마포구 염리동, 청년안심주택 안에서 재탄생…'마스턴투자운용' 통큰 기부 결정

주현태 기자

gun1313@

기사입력 : 2023-11-24 16:27 최종수정 : 2023-11-24 17:01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박강수 마포구청장(왼쪽)과 홍성혁 마스턴투자운용 대표이사가 염리동 주민센터 건립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사진=주현태 기자

박강수 마포구청장(왼쪽)과 홍성혁 마스턴투자운용 대표이사가 염리동 주민센터 건립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사진=주현태 기자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주현태 기자] 마포구는 청년안심주택의 사업시행자 마스턴투자운용와 실무협의를 거쳐 24일 ‘염리동 주민센터 건립 협약’을 체결했다.

준공 30년이 지난 염리동주민센터는 시설이 노후하고 공간이 협소해 지금껏 주민들의 이용에 많은 불편이 있었다. 특히 청사가 아현재정비촉진지구에 포함돼 있어 건축 제한은 물론, 막대한 예산이 요구돼 신청사 건립에 난항이 있었다.

마포구는 지난해 염리동 주민센터 인근(舊 KT마포솔루션빌딩 부지)에서 추진된 서울시의 역세권 청년안심주택 사업계획승인에 대한 행정절차를 진행하면서 새로운 돌파구를 찾았다.

염리동 청년안심주택사업의 용도지역이 제3종일반주거지역에서 준주거지역으로 상향됨에 따라 공공기여율 10% 기준을 충족해야 했고, 마포구는 이를 토대로 사업계획승인권자인 서울시와 지속적으로 협의해 사업시행자에게 공공기여 시설 일부를 주민센터 용도로 기부채납 받기로 했다.

특히 구는 기부채납 주민센터가 지상 2층에 위치해 주민의 이용 편의성이 저하될 수 있음을 우려하여 사업시행자인 마스턴투자운용와 개선안 도출을 위한 추가 협의를 이어 갔다.

그 결과 구는 지상 1층 주민센터 면적을 추가로 확보하고 주민센터 내부의 인테리어 시공과 지상 2층의 일부 옥외공간을 주민센터가 전용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개선안을 더해 11월24일, 사업시행자와 협약을 체결하게 됐다.

염리동 청년주택건설사업지./사진=주현태 기자

염리동 청년주택건설사업지./사진=주현태 기자

이미지 확대보기
마스턴투자운용 측은 이날 현장을 방문한 주민들에게 통큰 결정을 내렸다며 큰 박수를 받았다.

홍성혁 마스턴투자운용 대표는 “주민센터가 지상 2층에 있다면, 지역어르신의 편의성이 좋지 않았을 것”이라며 “지상 1층 일부를 주민센터로 추가한다면 좋아하실 주민분들이 많아질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이어 “이번 건린 사업은 공공성을 가지고 있는 펀드로 계획됐다. 청년 주거해소를 위해 시세보다 저렴하게 혼합이 된 상황이고 공공의 목적과 정부의 임대주택사업으로 진행됐기 때문에 결정할 수 있었다”며 “염리동 신청사 건립으로 지역발전에도 이바지할 수 있게 되어 무척 뿌듯하다”고 덧붙였다.

마스턴투자운용은 차후 공사중에 일어나는 분진문제도 구청‧시공사와 협의하면서도 안전한 공사가 진행될 수 있도록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염리동 청년주택건설사업(지하 4층~지상 16층, 연면적 38,451㎡, 공동주택 499세대 규모)은 11월 중 착공해 오는 2025년 준공 예정으로, 염리동 신청사도 이에 맞춰 완성하겠다는 구상이다.

박강수 마포구청장은 “좁고 노후한 염리동 주민센터가 큰 예산 부담 없이 쾌적한 신청사로 탈바꿈하게 돼 참으로 기쁘게 생각한다”며 “마포구민을 위해 주민센터 건립이라는 쉽지 않은 용단을 내려준 사업시행자 마스턴투자운용에 마음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주현태 기자 gun1313@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