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카카오모빌리티, 영국 버티컬과 맞손…UAM 상용화 앞당긴다

이주은

nbjesus@

기사입력 : 2023-05-22 11:04

합동연구그룹 통해 한국 UAM 상용화 실행 전략 마련
글로벌 관계사들과 생태계 구축해 해외 진출 모색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사진 왼쪽부터) 버티컬 에어로스페이스의 스티븐 피츠페트릭 대표, 카카오모빌리티 류긍선 대표 / 사진제공=카카오모빌리티

(사진 왼쪽부터) 버티컬 에어로스페이스의 스티븐 피츠페트릭 대표, 카카오모빌리티 류긍선 대표 / 사진제공=카카오모빌리티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이주은 기자] 카카오모빌리티(대표 류긍선)는 영국 UAM(도심교통항공) 기체 제조사 버티컬 에어로스페이스(이하 버티컬)와 ‘UAM 서비스 국내 상용화 및 글로벌 공동 사업’을 위해 협력한다고 22일 밝혔다.

양사는 지난 17일 카카오모빌리티 판교 사옥에서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대표, 장성욱 카카오모빌리티 미래이동연구소장, 스티븐 피츠패트릭 버티컬 CEO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협약식을 진행했다.

카카오모빌리티와 버티컬은 국토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민관 합동 실증사업인 ‘K-UAM 그랜드챌린지’에 LG유플러스, GS건설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여해왔다. 이번 협약은 컨소시엄 내 협업 과정에서 글로벌 생태계 구축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를 배경으로 성사됐다.

양사는 이번 파트너십 체결을 기점으로 합동연구그룹을 구성한다. 한국의 UAM 정책 방향에 따른 상용화 실행 전략을 구축하고 국내 잠재 시장 규모 분석과 기체 도입 적정 규모 도출 등 공동연구를 본격 진행할 예정이다. 향후 UAM 실증 및 시범 사업 참여를 위해 안전 운항 기술 개발과 사회적 수용성 검토를 진행해 나간다는 포부다.

글로벌 UAM 시장에서 협력도 구체화한다. 현재 전 세계 UAM 시장은 기체 제조사와 버티포트(승강장) 건설사 위주로 구성돼 이용자 접근성 확보에 핵심적인 ‘플랫폼 솔루션’ 플레이어가 없는 상황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이번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다양한 글로벌 UAM 관계사들과 생태계를 구축해 ‘멀티모달(Multi-modal) 모빌리티’ 영역에서 해외 진출을 모색할 예정이다.

류긍선 대표는 “기술 완성도가 높은 버티컬과 파트너십을 통해 K-UAM 그랜드 챌린지를 성공적으로 완수하고 이후 상용화를 위해서도 긴밀히 협력할 계획"이라며, “카카오모빌리티는 MaaS 플랫폼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UAM 서비스의 업계 표준 모델을 발전시켜 글로벌 시장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주은 기자 nbjesus@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