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데이터 사업 이끄는 카드사

신혜주 기자

hjs0509@

기사입력 : 2022-08-03 12:17 최종수정 : 2022-08-03 15:01

참여사 중 등록 데이터 가장 많아
데이터 가공해 정부 · 기업에 판매
맞춤형 분석 및 이업종 결합 시도 활발

금융보안원 금융데이터거래소에 등록된 전체 데이터 상품 1167개 중 카드사 상품은 973개에 달한다. 이는 전체에서 83.38%를 차지하는 수치다. /사진제공=금융데이터거래소 홈페이지 화면 갈무리.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신혜주 기자]
카드사의 데이터 상품이 쏟아지고 있다. 이들의 주수익원이던 가맹점 수수료 수익이 갈수록 악화되고 있는 가운데, 다양한 소비 정보를 보유한 카드사 데이터 상품이 지자체·공공기관·민간기업에서 관심을 받으면서 업계 내 신수익원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3일 금융보안원 금융데이터거래소에 따르면 8개 카드사(신한·KB국민·삼성·현대·롯데·우리·하나·비씨카드)가 등록한 데이터 상품은 973개에 달했다. 이는 거래소에 등록된 전체 데이터 상품(1167개) 중 83.38%를 차지한다. 현재 ▲삼성카드 292건 ▲신한카드 290건 ▲KB국민카드 219건 ▲비씨카드 81건 ▲우리카드 24건 ▲하나카드 16건 ▲롯데카드 15건 ▲현대카드 8건을 제공하고 있다.

특히 전체 데이터 중 가장 많이 구매된 데이터는 신한카드의 '시군구별 요식세부업종 가맹점 데이터(2019년 2월 경기도 과천시)'로 173번 다운로드 됐다. 가장 많이 조회한 데이터로는 KB국민카드의 '배달앱 이용 고객 및 음식점 연계 카드 매출 데이터'가 이름을 올렸다.

인기 무료 상품 역시 카드사가 1~3위를 모두 석권했다. ▲1위는 신한카드의 '코로나 19에 따른 카드소비동향(결제건수)' ▲2위는 KB국민카드의 '비 오는날 소비 트렌드-⑤배달앱 매출' ▲3위는 롯데카드의 '유통 업종(백화점, 할인점, 슈퍼마켓, 편의점) 카드 데이터'가 차지했다.

이처럼 카드업계가 데이터 사업에 적극적인 이유는 주수익원이 점점 줄고 있기 때문이다. 적격비용 재산정 제도에 따라 3년에 한 번씩 카드가맹점 수수료율이 인하되면서, 현재 전체 가맹점의 96%가 우대수수료율을 적용받고 있다. 이에 카드사의 가맹점 수수료 수익은 2017년 11조원대에서 지난해 말 7조원대로 35% 감소했다.

여기에 올해부터 카드론이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에 편입되고 카드채권 조달금리가 지속적으로 상승하는 등 신규 수익원을 확보하지 않고서는 기존의 수익성을 유지하기 어려워졌다. 이에 카드업계는 고객의 결제 데이터를 가공해 정부와 기업에 판매하고, 이종 업종과 데이터를 결합하면서 데이터 사업에 활발히 참여하고 있다.

지난달 신한카드는 금융보안원과 데이터 소외자 대상 데이터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KB국민카드는 지난해부터 상권 정보와 데이터 맞춤형 분석, 마케팅 서비스 등을 이용할 수 있는 데이터 통합 플랫폼 '데이터루트'를 운영 중이다. 삼성카드도 소상공인을 위한 무료 빅데이터 플랫폼 '링크 파트너'를 운영하고 있으며, 롯데카드는 지난달 '이업종 데이터 융합 플랫폼'에 합류했다.

신혜주 기자 hjs050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