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남매의 난' 아워홈, 구지은 경영 체제 굳혔다…장남 요청 안건 모두 부결

홍지인

helena@

기사입력 : 2022-06-30 16:06 최종수정 : 2022-06-30 17:20

장남 구본성 요청으로 오늘 낮 아워홈 본사서 임시주총 진행

구본성(왼쪽) 전 아워홈 부회장과 구지은 현 부회장./ 사진 제공=아워홈

[한국금융신문 홍지인 기자]
구지은 아워홈 부회장이 경영권을 지켰다. 장남 구본성 전 부회장이 요청한 안건이 모두 부결돼 구지은 현 부회장 경영체제가 유지될 전망이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오늘 낮 서울 강서구 아워홈 본사에서 열린 임시 주주총회에서 구 전 부회장이 제기한 안건이 주요 주주의 반대로 부결 처리됐다.

앞서 구 전 부회장과 장녀 구미현씨는 구 현 부회장 등 21명을 해임하고 본인을 포함한 새 이사 48명을 선임하는 안건을 내고 임시 주총 개최를 요구했다. 당시 구 전 부회장 측은 “신속한 지분 매각을 위해 매수자에 협조적인 중립적 이사진의 구성이 필수”라며 이사회를 재편 필요성을 강조했다.

아워홈이 임시 주총 개최를 거부하자 구 전 부회장과 측은 법원에 임시 주총 허가를 요청했고 법원이 이를 받아들여 주총이 개최됐다.

오늘 주총에는 구 전 부회장 측 대리인이 참석했고, 구지은 부회장과 구명진 이사가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구 전 부회장은 대리인을 내세워 찬성표를 던졌지만 구지은, 구명진씨는 반대표를 던졌다. 구미현씨는 주총에 참석하지 않고 대리인 참석도 포기해 무표 처리됐다.

아워홈은 2000년 LG그룹에서 창립자 구자학 전 회장이 분리해서 나온 식자재, 종합급식 회사다. 구 전 회장의 1남 3녀가 전체 주식의 98% 이상을 보유하고 있다. 장남인 구 전 부회장이 지분 38.6%를 보유한 대주주이며 장녀 구미현(19.2%), 차녀 구명진 이사(19.6%), 막내 구지은 부회장(20.6%)이 총 59.6%의 지분을 갖고 있다.

4남매 가운데 구지은 부회장이 유일하게 경영수업을 받아왔으나, 2015년 구 부회장이 보직에서 해임되고 구 전 부회장이 대표이사로 선임되며 대외적 갈등이 시작됐다. 구 전 부회장이 2004년부터 경영을 해온 구 부회장을 두고 LG그룹 ‘장자승계’ 법칙을 내세워 경영권을 빼앗은 것이다. 2017년 구 부회장은 오빠인 구 전 부회장에 반발해 임시주총을 소집했으나 장녀 구미현씨가 구 전 부회장편에 서서 실패했다.

이후 구 전 부회장이 보복운전으로 상대 차량을 파손하고 운전자를 친 혐의로 기소돼 지난해 6월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으면서 상황은 달라졌다. 구 전 부회장은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났고 세 자매가 힘을 합쳐 구 전 부회장의 대표이사 해임안을 통과시켰다. 후임으로 막내인 구지은 현 부회장이 대표이사를 맡았다.

구 전 부회장은 지난 2월 법률대리인을 통해 경영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선언하며 경영권 다툼은 종식되는 듯 했다. 구 전 부회장은 당시 “아워홈의 정상적인 경영과 가족의 화목이 먼저라고 판단했다”며 “분쟁 상황이 원만하게 해결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구 전 부회장의 선언으로 구지은 대표 체제로 굳어지는 듯했지만 싸움은 끝난 것이 아니었다. 구 전 부회장이 장녀 구미현씨와 함께 동반 지분(58.62%)을 매각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한 것이다. 구 전 부회장과 구미현씨의 동반 지분은 전체의 과반을 넘어 매각시 경영권에 변화가 생길 수 있는 상황이었다.

구 전 부회장의 이번 이사진 교체 요구 또한 본인에게 우호적인 이사진을 선임해 지분 매각을 원활하게 추진하려는 목적인 것으로 전해졌다. 신속한 매각을 위해 자신에게 협조적인 이사진 구성이 필수라고 생각한 것이다. 일각에서는 구 현 부회장 체제를 흔들고 경영 복귀를 시도하는 것이라는 추측이 나오기도 했다.

그러나 이번 임시 주총에서 이사 교체 안건 등 구 전 부회장의 시도가 무산되면서 경영권을 둘러싼 남매간 분쟁이 일단락되는 분위기다. 아워홈 지분을 매각하기 위해서는 이사회에서 이사 3분의 2 이상의 동의를 얻어야 가능하다.

홍지인 기자 helena@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