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대우조선해양, 오세아니아지역 선주로부터 LNG운반선 2척 수주…박두선 체제 출범 이후 첫 수주

서효문 기자

shm@

기사입력 : 2022-04-15 12:57

대우조선해양은 오세아니아지역 선주로부터 LNG운반선 2척을 5263억 원에 수주했다. 사진=대우조선해양.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박두선)이 LNG운반선 2척을 수주했다. 4개월만에 올해 수주 목표의 절반 이상을 달성하며 순항을 이어가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오세아니아지역 선주로부터 LNG운반선 2척을 5263억 원에 수주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수주는 박두선 사장 취임 이후 이뤄진 첫 수주다. 해당 선박들은 옥포조선소에서 건조돼 2026년 하반기까지 선주측에 인도될 예정이다.

이번에 수주한 LNG운반선은 17만4000㎥급 대형 LNG운반선으로 저압 이중연료추진엔진(ME-GA)과 재액화설비가 탑재돼 대기 오염물질의 배출을 대폭 줄일 수 있는 친환경 선박이다. 실제 대우조선해양이 올해 수주한 선박 18척은 모두 이중연료추진선박이다.

전세계적인 탈탄소화 기조와 불안한 대외 상황에 따라 LNG운반선의 발주는 지속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이미 4개월만에 12척을 계약해 지난해 연간 15척을 수주한 실적을 뛰어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조선 전문 조사기관인 클락슨리서치(3월말 기준)에 따르면 현재 운항중인 686척의 LNG운반선 중 대우조선해양은 176척(약 26%)을 건조해 전세계 조선소 중 가장 많은 선박을 건조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이런 건조 경험과 함께 쇄빙LNG운반선, LNG-RV, LNG-FSRU, LNG-FPSO, 세계 최대 LNG-FSU 등 새로운 유형의 LNG 관련 제품들을 세계 최초로 건조해 이 분야 선두 주자로 높은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박두선 사장은 “대우조선해양의 세계 최고 경쟁력은 압도적인 기술력과 함께 고객사와 구축한 두터운 신뢰 관계”라며 “세계 최고의 명품 선박을 건조해 선주의 신뢰에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은 현재까지 LNG운반선 12척, 컨테이너선 6척, 해양플랜트 1기, 창정비 1척 등 총 20척/기 약 46.1억 달러 상당의 일감을 확보해 목표인 89억 달러 대비 약 51.8%를 달성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수주한 22억 달러 대비 두배 이상 늘어날 실적이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