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ad

호암재단, 김혜순 시인 등 ‘2022 삼성호암상’ 수상자 선정

정은경 기자

ek7869@

기사입력 : 2022-04-06 10:02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2022 삼성호암상 수상자. 사진=호암재단

2022 삼성호암상 수상자. 사진=호암재단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호암재단(이사장 김황식)이 김혜순(67) 시인 등 ‘2022 삼성호암상 수상자’를 선정해 6일 발표했다.

올해 수상자는 ▲예술상 김혜순 시인 ▲사회봉사상 하트-하트재단 ▲과학상 물리수학부문 오용근(61) 포스텍 교수 ▲과학상 화학·생명과학부문 장석복(60) 카이스트 특훈교수 ▲공학상 차상균(64) 서울대 교수 ▲의학상 키스 정(57) 미국 하버드의대 교수 등 개인 5명, 단체 1곳이다.

호암재단은 국내외 저명 학자, 전문가로 구성된 46명의 심사위원과 47명의 해외 석할 자문위원이 참여해 4개월 간의 심사 과정을 거쳐 수상자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봉준호 영화감독이 받은 삼성호암상 예술상은 올해 김혜순 시인에게 돌아갔다. 재단 측은 “여성의 존재방식에 대한 끊임 없는 사유와 언어적 실험을 통해 고유한 시적 성취를 이뤘고, 지난해 스웨덴 문학상 '시카다상'을 받는 등 동시대 한국 시인으로는 가장 뚜렷한 국제적 존재감과 평판을 인정받았다”고 평가했다.

사회봉사상은 발달장애인 오케스트라를 창단한 하트-하트재단이 받았다. 하트-하트재단은 1988년 설립 후 취약 장애아동 복지사업과 인식 개선 사업을 벌여왔다. 2006년부터는 발달장애인 오케스트라를 설립해 미국 뉴욕 카네기홀 등 국내외에서 1000여 회 공연을 펼치며 장애인 문화복지의 새로운 모델을 만들었다.

과학상 물리·수학부문을 받은 오용근 교수는 현대 수학 분야인 사교기하학에서 플로어 상동성에 대한 중요한 이론적 토대와 응용방법을 발견해 풀리지 않던 여러 수학적 문제를 해결해 온 세계적인 수학자다.

과학상 화학·생명과학부문을 받은 장석복 특훈교수는 반응성이 낮은 탄소·수소 결합(C-H) 분자를 고부가가치 물질로 변환시키는 전이금속 촉매 반응을 개발하는 등 유기화학 분야에서 국제적으로 인정받고 있는 화학자다.

공학상을 받은 차상균 교수는 하드디스크에 저장하던 데이터를 D램에 압축·저장해 고속으로 처리할 수 있는 인메모리 데이터베이스 소프트웨어를 세계 최초로 개발한 업적으로, 의학상을 받은 키스 정 교수는 '크리스퍼 유전자 편집 기술' 개발에 기여한 공로로 상을 받았다.

부문별 수상자에게는 상장과 메달, 상금 3억 원이 수여된다. 올해 시상식은 내달 31일 열릴 예정이다.

김황식 호암재단 이사장은 "호암재단은 삼성호암상을 통해 글로벌 영향력이 탁월한 수상자들을 앞으로도 지속 발굴해 인류 문명의 발전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삼성호암상은 삼성 창업주인 호암 이병철닫기이병철기사 모아보기 선생의 유지에 따라 학술·예술 및 사회발전, 인류복지 증진에 탁월한 업적을 이룬 인사를 현창하기 위해 1990년 고(故) 이건희 회장이 제정했다. 올해 제32회 시상까지 총 164명의 수상자에게 307억원의 상금이 수여됐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ad
ad
ad
ad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카드뉴스] 국립생태원과 함께 환경보호 활동 강화하는 KT&G
[카드뉴스] 신생아 특례 대출 조건, 한도, 금리, 신청방법 등 총정리...연 1%대, 최대 5억
[카드뉴스] 어닝시즌은 ‘실적발표기간’으로
[카드뉴스] 팝업 스토어? '반짝매장'으로
[카드뉴스] 버티포트? '수직 이착륙장', UAM '도심항공교통'으로 [1]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