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최정우, 포스코 수소사업 비전 선보인다...'2021 수소모빌리티+쇼' 참가

서효문 기자

shm@

기사입력 : 2021-09-08 12:28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최정우닫기최정우기사 모아보기 포스코그룹 회장(사진)이 수소사업 비전을 선보인다. 포스코그룹은 오는 11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2021 수소모빌리티+쇼'에 참가해 그룹의 역량을 집대성한 수소사업 비전을 총망라해 전시한다고 8일 밝혔다. 박람회에는 포스코를 비롯해 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건설, 포스코에너지, 포스코SPS, 포항산업과학연구원(RIST) 총 6개의 그룹사가 참여하여 그룹 수소사업의 밸류체인(Value-Chain) 전반에 걸친 사업계획을 펼쳐 보인다.

포스코그룹의 전시 부스는 면적 540 ㎡(약 163평) 규모다. 그룹 수소사업 비전, 수소환원제철, 수소 생산, 수소 저장·유통(인프라), 수소 활용의 테마를 담아 구성된다. 특히 부스 전체 상단을 휘감는 압도적 규모의 대형 파노라마가 눈길을 사로잡으며, 수소경제의 첨병이라 할 수 있는 수소환원제철소의 모형이 국내 최초로 전시돼 미래 친환경제철소의 구현을 보다 직관적으로 체험하는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포스코그룹의 수소사업 비전이 부스 상단의 파노라마 쇼와 입구의 영상을 통해 소개된다. 전시관 전체 상단을 수놓고 있는 높은 전고의 대형 파노라마 쇼에는 포스코그룹의 주요 수소사업 이미지와 핵심 메시지가 연속하여 흐른다. 더불어 부스 입구의 인트로 영상에서는 수소의 생산-저장·유통-활용 각 분야에서 포스코그룹이 추진 중인 사업의 청사진과 그룹의 역량을 결집해 완성하는 밸류체인을 보여줄 계획이다.

. 포스코그룹은 오는 11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2021 수소모빌리티+쇼'에 참가한다. 사진=포스코그룹.

이미지 확대보기


포스코그룹 전시의 하이라이트라 할 수 있는 수소환원제철공법은 부스의 정중앙에서 만나볼 수 있다. 포스코는 이번 박람회에서 국내 최초로 수소환원제철의 원리와 이를 통해 구현되는 가상의 제철소를 모형과 영상으로 시각화하여 소개한다.

수소 생산 분야에서 포스코그룹이 추진 중인 사업 모델도 전시된다. 포스코는 제철소 부생가스와 LNG 개질을 통한 그레이수소를 2025년까지 연간 7만 톤, 생산과정에서 발생하는 CO2를 포집 및 저장하는 블루수소를 2030년까지 연간 50만 톤 생산 역량을 갖추고, 재생에너지를 통한 CO2 Free 그린수소 생산 거점을 전 세계에 구축하여 2050년 연간 500만 톤의 수소 생산 체제를 갖춘다는 계획이다. 이와 같은 사업추진 현황을 이번 박람회에서 구체적인 모형과 영상으로 공개한다.

수소의 활용 분야에서는 위와 같은 수소의 생산, 저장, 유통을 통해 우리 생활의 주요 에너지원으로 자리 잡을 수소를 더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활용하기 위한 포스코그룹의 솔루션이 공개된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