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최정우 포스코 회장 “상생 가치 실현해 100년 기업 도약”

정은경 기자

ek7869@

기사입력 : 2021-06-24 15:41 최종수정 : 2021-06-24 19:39

‘포스코-협력사 상생발전 공동선언문’ 발표
근로여건 개선 및 기업 경쟁력 강화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24일 포스코 포항 본사에서 열린 '포스코-협력사 상생발전 공동선언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포스코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포스코가 협력사와 상생발전을 통해 철강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기업 간 격차 해소에도 적극 나서겠다고 선언했다.

포스코는 24일 포항 포스코 본사에서 포항·광양지역 포스코 협력사 노사대표로 구성된 ‘협력사 상생협의회’와 ‘포스코-협력사 상생발전 공동선언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회(이하 경사노위)위원장,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이강덕 포항시장, 김정재 국회의원, 김병욱 국회의원, 김윤태 대구지방 고용노동청장, 포스코 협력사 노사대표, 김경석 포스코노동조합 위원장 및 최정우닫기최정우기사 모아보기 포스코 회장 등이 참석했다.

포스코와 협력사 상생협의회는 ‘포스코-협력사 상생발전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양측은 자율적인 사회적 합의를 통해 대중소 상생발전과 함께 글로벌 기업경쟁력을 강화하고, 지역 산업 생태계의 성장과 발전을 선도하는 모범적인 모델로 정착시켜 산업계 전반에 긍정적인 영향을 전파시키는데 힘을 모으기로 했다.

‘상생발전 공동선언문’이라는 사회적 합의에 따라 포스코는 협력사 직원들의 안전한 근무여건 조성, 임금격차 해소 및 복리후생 개선에 노력하고, 협력사가 전문 강소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

또 90여개 각 지역 협력사는 공동선언을 존중하며 동반성장 파트너로서 기술 경쟁력을 강화하고 안정적 노사관계를 바탕으로 상생발전과 안전한 조업환경 조성에 적극 동참하기로 했다.

문성현 경사노위 위원장은 “이번 공동선언식은 포용적 성장의 실현을 위한 사회적인 대화의 모범사례이며, 대중소기업간 대화와 소통의 모델로 산업계에서 활용할 가치가 높다”고 말했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협력사의 헌신과 솔선수범으로 지금의 포스코가 있고, 나아가 100연 기업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 상생발전이라는 기본 가치를 실현하며 서로에게 든든한 동반자가 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당부했다.

협력사들은 이번 공동선언에 따른 실천방안으로 올해 안에 포항과 광양에 각각 ‘공동근로복지기금’을 설립하고, 포스코는 재원을 출연한다. 이번 공동선언을 통해 혜택을 받게 되는 협력사 직원은 1만6000명이다. 기금은 협력사 직원들의 자녀 장학금 제도 마련을 시작으로 복리후생 향상 전반에 쓰일 예정이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