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넷마블에프앤씨, 자회사 ‘메타버스엔터테인먼트’ 설립

정은경 기자

ek7869@

기사입력 : 2021-08-31 10:00

게임과 연계된 메타버스 콘텐츠 제작 및 서비스 사업 진행

넷마블에프앤씨가 자회사인 메타버스엔터테인먼트를 설립했다. 사진=넷마블에프앤씨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넷마블의 개발 자회사 넷마블에프앤씨가 지분 100%를 출자해 자회사 ‘메타버스엔터테인먼트(Metaverse Entertainment Inc.)’를 설립했다고 31일 밝혔다.

넷마블에프앤씨는 ‘일곱 개의 대죄: 그랜드 크로스’,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 등을 제작한 모바일 게임 개발사다.

메타버스엔터테인먼트는 넷마블에프앤씨의 서우원 공동대표가 대표직을 겸하고, 가상현실 플랫폼 개발 및 버츄얼 아이돌 매니지먼트 등 게임과 연계된 메타버스 콘텐츠 제작과 서비스 사업을 진행해 나갈 계획이다.

서우원 대표는 “게임과 연계한 메타 아이돌, 메타 월드 등의 다양한 콘텐츠로 새로운 메타버스 세계를 창출하기 위해 메타버스엔터테인먼트를 설립하게 됐다”며 “앞으로 다양한 플랫폼과 콘텐츠를 순차적으로 공개할 예정이며, 글로벌 메타버스 엔터테인먼트 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메타버스엔터테인먼트는 공식 홈페이지를 오픈하고, 향후 진행사항에 대한 정보를 공개할 예정이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