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갤럭시Z폴드3·플립3, 첫날 27만대 개통…역대 최대

정은경 기자

ek7869@

기사입력 : 2021-08-25 12:03

사전예약 92만대…자급제 비중 19%
Z플립3 인기 높아…예약자 35% 2030여성

갤럭시Z플립3. 사진=삼성전자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삼성전자의 차세대 폴더블폰 ‘갤럭시Z폴드3’와 ‘갤럭시Z플립3’가 사전 개통 첫날 27만대를 개통하면서, 역대 최고 기록을 세웠다.

25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갤럭시Z폴드3와 갤럭시Z플립3는 지난 17일부터 23일까지 일주일간 진행된 사전예약 판매에서 약 92만대 물량을 팔았다. 지난해 하반기 출시한 갤럭시노트20 시리즈보다 약 1.3배, 올해 초 출시한 갤럭시S21보다 약 1.8배 많은 수준이다.

폴드3와 플립3의 첫 사전 개통날인 지난 24일에는 약 27만대가 개통됐다. 삼성전자 측은 “역대 국내 개통 첫날 기준 가장 많은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폴드3와 플립3의 사전 개통 비중은 3대 7로 플립3의 인기가 더 많았다. 전체 물량 중 자급제 폰 비중은 약 19%였다.

특히 플립3의 예약자의 35% 이상의 20~30대 여성인 것으로 알려졌다. 색상은 플립3가 팬텀 블랙, 플립3는 크림과 라벤더 색상이 인기가 많았다.

이번 초기 흥행은 낮은 가격이 주된 요인으로 꼽힌다. 삼성전자가 폴더블 대중화를 이루겠다고 선언한 만큼 폴드3와 플립3는 전작 대비 출고가가 약 40만원 가량 저렴하게 출시됐다. 그간 비싸다고 여겨지던 폴더블폰의 진입장벽을 낮춰 보다 많은 소비자들이 폴더블을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플립3의 경우 이통3사의 공시지원금도 전년 대비 2배 수준인 최대 50만원으로 책정되면서, 실구매가 67만원까지 낮아졌다. 폴드3의 공시지원금이 최대 24만원인 점을 고려하면, 폴드3와 플립3의 실구매가는 약 100만원 가량 차이가 난다.

업계 한 관계자는 “갤럭시S 및 노트 시리즈와 같은 바(Bar) 시장에 비해 폴더블폰 시장의 성장은 더딘 가운데, 이번 갤럭시Z플립3를 통해 폴더블 시장이 크게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라며 “특히 Z플립3는 저렴한 가격과 우수한 디자인, 다양한 색상을 갖춰 애플 사용자들의 유입도 이끄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