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정의선 현대차 회장 미국 출장…미래 모빌리티 점검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1-07-16 16:10 최종수정 : 2021-07-16 16:46

23일 일본행 양궁 대표팀 격려 응원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정의선닫기정의선기사 모아보기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사진)이 미래 모빌리티 사업 점검을 위해 올해 들어 세번째 미국 출장길에 올랐다.

16일 현대차에 따르면 정 회장은 이날 오전 김포국제공항에서 전용기편으로 미국으로 출국했다. 정 회장은 미국에서 일주일 가량 머물며 현지에서 진행 중인 미래차 투자 현황을 점검할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5월 미국에서 2025년까지 총 74억달러(약 8조4000억원)을 투자하겠다고 발표했다. 투자분야는 전기차 생산 시설 확충을 비롯해 수소·도심항공모빌리티(UAM)·로보틱스·자율주행 등 차세대 사업이 포함됐다.

정 회장이 미국을 찾은 것은 이번이 세번째다. 그는 앞서 4월 미국 현대차 미국판매법인과 앨라배마 현대차 공장을 점검했다. 이어 6월 미국 모셔널과 보스턴다이내믹스 본사를 찾았다. 모셔널과 보스턴다이내믹스는 각각 자율주행과 로보틱스을 담당하고 있다. 정 회장 체제 아래서 단행된 대표적인 투자 사례로 꼽힌다.

정 회장은 미국 출장을 마치고 23일 일본으로 이동한다. 대한양궁협회 회장 자격으로 우리 대표팀을 격려할 것으로 전해진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