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직방 앱 이용자 66% "내년 상반기 내 주택 매입 계획"

김관주 기자

gjoo@

기사입력 : 2021-06-14 10:07

지난해 하반기부터 매매 계획 비중 감소세

주택 매입 계획 유무(왼쪽), 21년 하반기~22년 상반기 주택 매입 계획. / 자료=직방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관주 기자]


직방 앱 이용자 66.1%가 내년 상반기 내 주택을 매입할 계획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주택 가격이 크게 상승하며 지난해 상반기 이후 그 비중은 꾸준히 줄어들고 있는 추세다. 실제 주택 매입 계획이 없다고 한 응답자 31.9%는 주택 가격 상승으로 금액 부담이 커진 것을 꼽았다.

직방(안성우 대표)이 올해 하반기에서 내년 상반기까지 수요자들의 주택 매입, 매도 계획을 알아보기 위해 설문조사를 진행했다고 14일 밝혔다. 직방 애플리케이션 이용자를 대상으로 진행해 총 2292명이 참여했다.

전체 응답자 2292명 중, 66.1%(1514명)가 2021년 하반기에서 내년 상반기 기간 내에 주택을 매입할 계획이 있다고 응답했다. 조사를 시작한 지난해 상반기 이후 꾸준히 매입 계획 비율이 소폭 줄어드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단기에 주택 가격이 크게 상승하면서 가격 부담이 커진 상황에서 연이은 가격 안정화 대책과 공급정책 등의 영향으로 거래 관망세가 이어졌다. 거래 소강상태를 보이면서 주택을 매입하려는 움직임도 예년에 비해 다소 주춤한 것으로 보인다.

2021년 하반기부터 1년간 주택을 매입할 계획이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거주 지역별로 지방 5대 광역시(69.7%), 지방(69.6%), 인천(68.6%), 경기(64.9%), 서울(62.9%) 순으로 높았다. 수도권보다 상대적으로 규제가 덜하고 가격 부담이 적은 지방, 광역시에서 주택 매입 계획 비율이 더 높았다.

향후 1년 내에 주택 매입을 계획하는 이유 중 1위는 전·월세에서 자가로 내 집 마련으로 41.7%를 차지했다. 그다음 이유로는 거주 지역 이동(17.9%), 면적 확대, 축소 이동(15.4%) 등의 순서로 나타났다. 시세 차익, 투자나 임대수입 등의 목적은 각각 10% 미만에 불과해 실거주를 목적의 응답자가 많았다.

주택 매입 계획 이유. / 자료=직방

이미지 확대보기

내년 상반기까지 주택 매입 계획이 없다고 응답한 778명에게 이유를 물은 결과, 가장 큰 이유로 주택 가격 상승으로 금액 부담이 커진 것(31.9%)을 꼽았다. 이어 거주, 보유 주택이 있어 추가 매입 의사 없음(22.7%), 주택 가격 고점 인식으로 향후 가격이 하락할 것 같아서(22.5%) 등의 이유가 많았다. 50% 이상이 가격 상승에 대한 피로감과 부담감으로 주택 매입 의사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주택 매입 계획 없는 이유. / 자료=직방

이미지 확대보기

올 상반기에 주택을 매도했거나 내년 상반기까지 매도 계획이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전체 응답자 중 51.6%(1183명)가 주택을 이미 매도했거나 계획이 있다고 응답했다. 올해 이미 주택을 매도했다고 답한 응답자는 서울(19.3%), 경기(18.9%) 거주자 응답군에서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반면 아예 매도 계획이 없다고 답한 응답자도 서울(53.6%), 경기(48.4%) 거주자 응답군에서 높게 나타났다.

주택 매도 및 계획 유무(왼쪽), 21년~22년 상반기 주택 매도 및 계획 유무. / 자료=직방

이미지 확대보기

주택을 이미 매도했거나 팔 계획이 있는 이유로는 거주 지역 이동하기 위해(33.5%)가 가장 많았다. 이어 면적 확대, 축소 이동하기 위해(23.9%)가 뒤를 이어 실거주나 거주지 이동 목적이 많았다. 차익 실현, 투자처 변경(16%) 다주택자 양도세·종부세 중과 부담으로 인한 처분(11.7%)도 그다음으로 많아 거주와 투자 수익 이유가 혼재되는 양상을 보였다.

주택 매도 및 계획 이유. / 자료=직방

이미지 확대보기


주택 매도 계획이 없다고 답한 1109명의 응답자 중 매도할 계획이 없는 이유로는 실거주(1가구 1주택)나 주택 보유하고 있지 않아서가 48.1%로 가장 많았다. 이어 ▲부동산 정책 변화에 따라 지켜보려고(15.1%) ▲적절한 매도 타이밍을 지켜보려고(13.9%) ▲투자 목적 계속 보유(8.7%) ▲양도세 부담이 클 것 같아서(7.8%)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주택 매도 계획 없는 이유. / 자료=직방

이미지 확대보기


설문 결과에서 나타났듯이 1년 이내에 주택을 매입하려는 목적은 시세 차익, 투자나 임대수입 등보다 실거주 이동 움직임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 매도 이유 역시 실거주나 거주지 이동 목적이 많았지만 매수보다는 투자 수익 이유가 혼재되는 모습을 보였다.

다른 지역 거주자보다 서울, 경기 거주자의 응답군에서 상반기 매물을 처분했거나 아예 매도 계획이 없다고 응답한 비율이 높았다. 이번 달 양도세 중과 부담이 커지면서 상반기에 이미 주택 매물을 매도했거나 그런 계획이 없는 경우에는 관망세로 굳어지는 양상을 보인 것으로 분석된다. 이전보다 매수 계획이나 매도 계획이 줄면서 실거주 이동 목적 외에는 당분간은 거래 관망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김관주 기자 gjoo@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