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2021 한국금융미래포럼] 송병운 에프앤가이드 ESG센터장 “ESG평가 기초 데이터 공개해야”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21-05-17 00:00

평가 기준 획일화 어려워

▲사진: 송병운 에프앤가이드 ESG센터장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ESG평가 기준을 획일화하는건 어렵습니다. 기준을 획일화하기 보다는 기초가 되는 데이터를 많이 공개하는 편이 현실적입니다.”

송병운 에프앤가이드 ESG센터장은 ‘2021 한국금융미래포럼 : 코로나 이후 지속경영 ESG에서 답을 찾다’ 패널토론에서 ESG평가 국제 표준 모델 구축 가능 시기를 묻는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송병운 에프앤가이드 ESG센터장은 11일 오후2시 은행연합회 2층 국제회의실에서 열린 ‘2021 한국금융미래포럼 : 코로나 이후 지속경영 ESG에서 답을 찾다’에서 ‘ESG 글로벌 트렌드와 향후 전망’을 발표했다.

송병운 ESG센터장은 EU 등 해외에서 ESG경영 트렌드를 살펴보고 국내에서 ESG경영 흐름을 전망했다. 송 센터장은 임종룡 전 금융위원장 사회로 진행된 패널토론에서 ESG평가가 제대로 확립될 수 있는 현실적인 방법을 제시했다.

임종룡 전 금융위원장은 “ESG와 관련된 공시 의무가 강화되고 있는 가운데, 공시를 잘못해 법률적인 고소를 당할 리스크를 안고 있는 상황이라 법률적인 검토가 필요하다”라며 “송병운 센터장님이 주제 발표에서 국제적으로 ESG평가 국제 표준 모델을 확립하려는 노력을 하고 있는데 언제쯤 표준 모델이 정립되는지 궁금하다”라고 물었다.

송병운 ESG센터장은 주제발표인 ‘ESG 글로벌 트렌드와 향후 전망’에서 유럽에서 ESG 공시 기준 표준화가 진전됐고 범위가 확대됐지만 평가 기준은 실증 근거가 부족하다고 발표했다.

패널토론에서 송 ESG센터장은 표준화된 ESG평가 기준을 정립하는건 어렵다고 지적했다.

송 ESG센터장은 “해외든 국내든 평가사들 ESG 평가 기준이 기관마다 상당히 상이하고 결과도 다르다”라며 “ ESG 평가 등급을 가지고 상관계수를 살펴봐도 낮게 나온다”라고 말했다.

그는 “해외, 국내 모두 평가기준을 표준화하는건 어렵다”고 덧붙였다.

그는 평가기준은 표준화하기 보다 ESG평가 기초가 되는 데이터 공개가 확대되어야 한다고 제언했다.

ESG평가기관 마다 방법론이 다르지만 통계청, 공공기관과 같이 ESG평가 기관이 사용하는 데이터가 공개되면 시장에서 평가할 수 있는 컨센서스가 마련된다고 말했다.

송병운 ESG센터장은 “기업 공시로 어렵다면 평가기관에 어떤 기준으로 평가를 하고 있는지 자료를 받는게 좋지만 방법론은 기업 노하우와 기밀이므로 받을 수 없다”라며 “평가기관들이 평가방법론 마련을 위해 취합하는 공공기관 데이터 들을 취합해서 공개하면 시장에서 컨센서스가 형성될 수 있다”고 말했다.

임종룡 전 금융위원장은 이에 대해 “ESG평가에서는 높은 등급을 받았느냐 낮은 등급을 받았느냐가 중요한게 아니라 내가 필요로 하는 ESG경영에서 기준점 하나를 삼아 거기에 맞춰서 기업을 개선시키는게 중요하다”라며 “점수에 연연하지 않고 나를 수요로 하는 투자처 거래 기관들이 무엇을 중점적으로 보느냐에 맞춰 평가기준을 들여다보고 평가기준을 감안하는게 최선의 방법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임종룡 전 금융위원장은 ESG를 보는 시각에 대한 화두를 던지기도 했다.

임종룡 전 금융위원장은 “ESG는 좋은 기업이 아닌 나쁜 기업을 선택하는 기준이라는 질문이 나왔다”라며 “이제 ESG경영을 하지 않으면 도태되는 시대이므로 우리도 ESG를 바라보는 시각이 이와 같아야 하지 않느냐라는 생각이 든다”라고 말했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