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인터뷰] 송병운 에프앤가이드 ESG센터장 “안정적 지배구조 갖춰야”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21-05-17 00:00

ESG경영 성공적 운영 전제

▲사진: 송병운 에프앤가이드 ESG센터장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안정적인 지배구조가 뒷받침되어야 효과적인 ESG경영이 가능합니다.”

송병운 에프앤가이드 ESG센터장은 한국금융신문과의 인터뷰에서 ESG경영 관리체계를 갖기 위한 지배구조 필요성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송병운 ESG센터장은 11일 오후2시 은행연합회 2층 국제회의실에서 열린 ‘코로나 이후 지속경영 ESG에서 답을 찾다’에서 ‘ESG 글로벌 트렌드와 향후 전망’을 발표했다.

송병운 ESG센터장은 ESG경영을 기업이 효과적으로 진행하기 위해서는 ESG경영 지표를 관리할 수 있는 관리체계를 갖춰야 하며 이는 안정적 지배구조 확보에서 나온다고 말했다. 지배구조가 안정적이지 않은 상태에서는 주주 경영권 분쟁, 비도덕적 행위 등 기업 지속가능경영을 저해하는 행위를 할 수 있어서다.

송 센터장은 “ESG 운영 관리체계는 안정적인 지배구조가 갖춰져야 가능하다”라며 “흔히 ESG라고 하면 E, S, G 따로 생각하는 경우가 많은데 G(거버넌스)가 갖춰져 있어야 E나 S를 잘할 수 있는 기반이 된다”고 말했다.

송 센터장은 국내에서도 ESG경영이 확산되는 ‘동형화 과정’을 겪고 있다고 진단했다. 처음에는 법령 등 제도적 강압에 의해 이뤄지지만 선도 기업이 ESG를 실천하고 사회적으로 가치가 확산되고 있어서다. 유럽에서는 국내보다 ESG 제도적 확산이 더 빠르게 일어나고 있으므로 이를 참고해 준비하라고 조언했다.

송병운 센터장은 “우리나라는 현재 제도적 강압에 의한 실천, 선도 기업 ESG경영 모방 1~2단계가 혼합된 상황”이라며 “유럽에서 발생하고 있는 ESG규제를 따라가는게 현실적”이라고 말했다.

송병운 센터장은 ESG경영을 효과적으로 하기 위해서는 구체적인 목표지표를 만들고 실질 효과를 수치적으로 개선하는게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송 센터장은 “ESG경영이 이제는 단순한 선언이나 위원회 신설을 넘어 구체적인 이행과 성과관리가 중요하다”라며 “ESG 채권 조달을 했다면 어떤 목적에 쓰이는지, 투자는 임팩트 효과가 어떠냐를 살펴봐야 한다”고 말했다.

송병운 센터장은 이 기업이 ESG경영 실천 주체가 되는 만큼 이사회와 최고경영진 결단과 실질적 이행의지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송 센터장은 “공시 보고를 위한 기준통합화가 진전되고 공시의무도 강화되고 있다”라며 “주주관여 활동을 확대되고 있어 지배구조 관과해서는 안된다”라고 말했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