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KB국민카드, 중고차 안전결제 서비스 선보여…거래 투명성 향상 기대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1-05-03 19:39

에스크로 서비스 통해 직거래 위험 부담 낮춰
일회성 가맹점 지위 부여 신용카드 대금 결제

KB국민카드가 중고차 직거래를 위한 ‘KB국민카드 중고차 안전결제 서비스’를 선보였다. /사진=KB국민카드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KB국민카드가 개인간 중고차 직거래 활성화 추세에 맞춰 거래 안정성과 결제 편의성을 크게 높이는 혁신 서비스를 출시했다. 거래 투명성과 소비자 권익이 향상되면서 중고차 시장이 보다 활성화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KB국민카드는 3일 안전하고 편리한 중고차 직거래를 위한 ‘KB국민카드 중고차 안전결제 서비스’를 선보였다고 밝혔다.

‘KB국민카드 중고차 안전결제 서비스’는 개인간 중고차 직거래 시 사업자등록증을 보유하지 않은 개인 판매자에게 신용카드 가맹점 지위를 일회성으로 부여해 중고차 직거래 시 신용카드 결제와 카드 연계 할부 금융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차량 시세와 보험사고이력, 자동차등록원부 조회를 비롯해 차랑 전문 정비사 구매 동행 점검과 자동차 보험 가입 등 자동차 매매에 필요한 다양한 편의 서비스를 원스톱(One-Stop)으로 제공한다.

또한 결제 대금 예치(에스크로) 서비스를 통해 차량 명의 이전 등 구매가 확정된 날로부터 2영업일 후 판매 대금이 지급된다. 거래 사기와 하자 차량 판매 등 개인간 직거래 시 발생할 수 있는 거래 불확실성과 위험 부담을 낮춘 것이 특징이다.

‘KB국민카드 중고차 안전결제 서비스’는 지난해 2월 금융위원회의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된 이후 KB국민카드는 1년 여 만에 서비스를 출시했다. 직거래 방식으로 중고차 판매 또는 구매를 희망하는 개인 고객을 대상으로 서비스가 제공된다.

판매자 등록은 KB국민카드 회원 여부에 상관없이 가능하다. 판매 희망자가 판매자 신청과 판매 차량 정보를 등록하면 KB국민카드는 가맹점 등록을 위한 심사와 등록된 판매 차량 정보를 바탕으로 거래 가능한 차량 여부에 대한 조회를 진행한다.

구매자는 KB국민카드의 신용카드를 보유한 회원이면 누구나 가능하며 신용카드 결제 금액에 대해서는 소득 공제도 받을 수 있다.

구매자의 경우 자동차 등록원부 등 구매 차랑 정보 확인 후 서비스 이용을 위해 신용카드 잔여 한도와 특별 한도 신청 가능 금액, 카드 연계 할부금융 가능 금액 등을 조회해 신용카드 일시불 결제와 카드 연계 할부금융 중 결제 방식을 선택하면 된다.

서비스 이용에 따른 수수료는 결제 금액의 1%로 판매자와 구매자가 각각 0.5%씩 부담하며, 연계 할부금융 이용 시 구매자가 부담하는 0.5%의 수수료가 면제된다. 판매자와 구매자 모두 연 1회 이용 가능하며 신용카드 일시불 결제는 최대 2000만원까지다.

‘KB국민카드 중고차 안전결제 서비스’는 현재 KB캐피탈의 자동차 종합 디지털 플랫폼인 ‘KB차차차’와 협업을 통해 제공되고 있다. 향후 ‘직차’와 ‘헬로마켓’ 등 중고차 관련 플랫폼과도 제휴를 확대할 계획이다.

KB국민카드 관계자는 “판매자와 구매자간 정보의 비대칭성으로 품질과 거래 투명성이 낮은 레몬 시장(Lemon Market)의 특성을 가진 중고차 시장이 보다 활성화되고 거래 투명성과 소비자 권익도 향상하는 데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한 “앞으로도 중고차를 비롯한 자동차 금융 서비스의 혁신과 함께 다양한 편의 서비스의 지속적인 결합을 통해 이 서비스가 중고차 관련 금융 서비스를 대표하는 아이콘(Icon)이 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