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산업은행, 최대 연 1.35% ‘그린뉴딜 정기예금’ 출시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21-03-29 21:50

산업은행은 29일 창립 67주년을 기념해 '그린뉴딜 정기예금' 출시기념 가입행사를 했다고 밝혔다. 사진 왼쪽부터 이동걸 산은 회장, 윤관석 국회 정무위원장, 민형배 국회의원, 성주영 산은 전무이사./사진=산업은행(2021.3.29)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산업은행은 창립 67주년을 기념해 3조원 규모의 ‘그린뉴딜 정기예금’을 출시했다고 29일 밝혔다.

그린뉴딜 정기예금은 총 판매금액이 증가할수록 더 높은 금리를 제공하는 공동가입 형태의 상품이다. 영업점에서 가입하면 최대 1.3%, 비대면 채널을 통해 가입할 경우 최대 1.35%의 금리를 준다. 1인당 100만원 이상 가입 가능하다.

이 상품에 1호로 공동 가입한 이동걸닫기이동걸기사 모아보기 산은 회장은 “산은은 이제 한국판 뉴딜과 녹색금융을 주도하는 정책금융기관으로 역할 대전환을 추진하고 있다”며 “많은 국민이 산은과 함께 대한민국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찾는 여정에 동참하고, 경제적으로도 보탬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날 그린뉴딜 출시기념 가입행사에는 이 회장 외에도 윤관석 국회 정무위원장, 민형배 국회의원 등이 참석했다.

윤 위원장은 “한국판 뉴딜의 핵심이 그린뉴딜이며 환경변화 등에 따른 위기 대응을 위해 산은을 포함한 금융권이 앞장선 것에 그 의미가 있다”며 “그린뉴딜의 성공을 위한 국민의 참여에 부응해 국회와 정부도 노력하겠다”고 했다.

민 의원도 “산업은행이 그동안 우리 경제의 혈관 역할을 충실히 해 온 것처럼 그린뉴딜 정기예금 출시를 포함해 금융권에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그린뉴딜에 대한 관심과 적극적 행동이 점차 확대되도록 역할을 해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산은 여신거래처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의 방시혁 이사회 의장도 상품 가입을 통해 적극 응원하겠다고 밝혔다.

산은은 그린뉴딜 정기예금의 취지에 따라 판매금액과 연계해 기부하는 ESG 사회공헌활동도 함께 전개할 예정이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