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신한은행, ‘2021 신한 프로야구 예적금’ 출시

권혁기 기자

khk0204@

기사입력 : 2021-03-29 15:56

/사진=신한은행 제공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권혁기 기자]
신한은행이 ‘2021 신한 프로야구 예적금’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신한은행은 2021 KBO 리그의 흥행과 각 구단의 선전을 기원하는 ‘2021 신한 프로야구 적금 및 정기예금을 판매한다고 29일 밝혔다.

지난 2018년부터 한국 프로야구 KBO리그의 타이틀 스폰서로 참여하며 첫 출시된 해당 상품은 올해로 네 번째를 맞이했다. 이 상품은 프로야구 10개 구단 중 고객이 응원하는 구단을 선택해 가입하는 1년제 상품으로 정규시즌 종료일까지 가입 가능하다.

‘2021 신한 프로야구 적금은 월 1000원부터 50만원까지 가입할 수 있는 자유적립식 상품으로 기본이자율은 연 1.0%이며 우대금리 1.4%포인트를 제공해 최고 연 2.4% 금리를 제공한다.

우대금리는 조기가입 보너스 우대금리 연 0.2%포인트(출시일부터 630일까지 가입고객 대상) 고객이 선택한 구단의 성적에 따른 우대금리 최고 연 1.2%포인트다.

적금의 상품명은 ‘2021 신한 NC다이노스 적금’, ‘2021 신한 두산베어스 적금처럼 고객이 선택하는 구단에 따라 맞춤형으로 정해지며 선택한 응원팀의 성적이 우대금리로 연결돼 고객의 응원 재미를 더했다.

‘2021 신한 프로야구 정기예금300만원(비대면 50만원)부터 최고 1억원까지 가입할 수 있는 상품으로 출시일인 29일 기준 기본이자율 연 0.9%에 고객이 선택한 구단이 한국시리즈에서 우승할 경우 우대금리 연 0.15%포인트를 더해 최고 연 1.05%의 금리 혜택을 받을 수 있다.

2021시즌에는 상품 가입 고객 전용 혜택이 추가됐다. 831일까지 ‘2021 신한 프로야구 적금 및 정기예금을 가입한 고객에게는 응원팀이 이길 때 마다 익일 승리 알림과 함께 매경기 최대 1000마이신한포인트를 받을 수 있는 위닝(Winning) 캘린더이용 혜택을 제공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2021 시즌에도 신한은행과 KBO리그의 동반성장을 위해 신한은행 쏠(SOL)의 야구 전용 플랫폼인 쏠야구를 통해 야구팬들을 위한 다양한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권혁기 기자 khk0204@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