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현대차그룹, 전기차배터리 재사용 사업 본격화…울산공장에 ESS 구축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1-01-10 13:17

현대차 울산공장에 설치된 2MWh급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 ESS(태양광 연계) 모습. 제공=현대차그룹.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현대차그룹이 10일 전기차에서 회수한 배터리를 재사용한 ESS와 태양광 발전소를 연계한 실증사업을 개시한다고 밝혔다.

폐배터리 재사용은 지난해말 규제 샌드박스 실증 특례를 승인받아 국내 각 기업들이 진출하는 사업이다.

현대차그룹은 현대차 울산공장에서 해당 사업에 대한 실증에 돌입한다. 공장 내 태양광발전소에서 만든 전기를, 전기차배터리로 된 ESS에 저장했다가, 외부 전력망에 필요할 때 공급하는 방식으로 운용된다. ESS에 저장할 수 있는 전력 규모는 4인기준 5가구가 한달 가량 쓸 수 있는 2MWh 수준이다.

이번 사업으로 정부가 탄소감축 정책 일환으로 고려하고 있는 REC(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 등 인센티브를 기대할 수도 있다.

현대차그룹은 "향후 세계 최대 규모의 3GWh급 전기차배터리 ESS 보급 사업 추진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