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윤종규·조용병, 해외사업 다시 뛴다…동남아·선진국 ‘투트랙’ 전략 가동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20-12-28 00:00

5대 금융수장들, 위기 속 해법 찾기 분주
진출 제한 속 글로벌 사업 강화 적극적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리딩금융’ 자리를 놓고 치열한 경합을 펼치고 있는 KB금융지주와 신한금융지주가 올해 대출자산 증가와 비은행 확대 효과로 역대 최대실적을 거둘 전망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순이자마진(NIM) 하락에도 대출자산 증가와 비은행 확대 효과가 더해진 영향이다.

다만 저성장·저금리 기조와 코로나19 장기화 등으로 내년에도 국내 금융지주들의 경영환경은 어느 때보다 녹록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들 금융지주는 적극적인 인수합병(M&A)을 이어가는 한편 올해 주춤했던 글로벌 진출에 고삐를 죌 것으로 보인다.

KB금융은 윤종규닫기윤종규기사 모아보기 회장을 중심으로 자산·역량, 디지털 기술 발달에 따른 새로운 형태의 시장진입 가능성, 국내 투자자들의 해외 투자수요 증가 등을 고려해 글로벌 사업을 실행하고 있다.

KB금융은 올해 해외 13개국 네트워크를 1분기 말 62개에서 3분기 말 800개로 늘렸다. 은행 네트워크가 638개로 해외사업을 주도하고 있고 이어 카드 140개, 손해보험 10개, 증권 7개, 자산운용 3개, 캐피탈 2개 순이다. 3분기 누적 글로벌 자산은 230억3000만달러(약 25조원), 당기순이익은 8300만달러(910억원) 규모다.

KB금융은 내년에도 동남아시아와 선진국에서 ‘투트랙’ 전략으로 시장 개척에 나설 계획이다.

우선 동남아시아에서는 베트남, 인도네시아, 미얀마, 캄보디아, 라오스 등을 타겟 국가로 삼아 계열사별로 지속적인 M&A와 기존 네트워크의 적극적인 성장을 추진하기로 했다.

미국 등 선진국 시장에서는 그룹 포트폴리오상 안정적인 성장 동력 확보와 자산관리(WM), 기업투자금융(CIB), 자산운용시장의 글로벌 역량 획득 차원에서 네트워크를 확대한다.

신한금융은 2017년 조용병닫기조용병기사 모아보기 회장 취임 후 도입한 글로벌 사업부문제도를 도입(지주·은행·카드·금투·생명), 겸직체계를 구축해 그룹사별 협업 체계를 고도화했다. 또 거점별 컨트리 헤드(Country Head) 제도를 도입해 그룹사가 동반 진출한 국가에서 협업을 진행하고 있다.

신한금융은 이달 16일까지 해외 20개국에서 238개 네트워크를 구축했다. 은행이 158개로 가장 많고 카드 69개, 증권 7개, DS 2개, 생명 1개, 자산운용 1개 등이다. 글로벌 자산은 3분기 누적 기준 43조8000억원, 글로벌 손익은 2447억원이다.

신한금융은 지역별 다양성과 국가별 성장 단계를 고려한 현지 특화된 신규사업 모델 발굴과 신사업을 다각화하는 차별화 전략을 이어갈 계획이다.

이와 함께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각국 글로벌 네트워크의 수익성 및 건전성에 대한 영향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 국가별 특성에 맞는 성장전략 및 리스크 관리 체계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다른 금융지주사들도 해외시장 개척에 다시 시동을 건다.

하나금융은 그동안 은행 부문에 편중돼 있던 글로벌 네트워크를 비은행 부문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코로나19에 따른 글로벌 거시경제 및 금융환경의 급격한 변화를 고려해 기존 글로벌 채널 성과 점검을 통해 글로벌 IB 등 핵심 성장 동력을 보강하고 수익성을 다지는 동시에 신규 시장 진출도 추진하기로 했다.

글로벌 디지털 전환(DT) 전략도 중점 과제다. 하나금융은 개인 고객 모바일 채널, 모바일 송금 플랫폼, 기업 고객 실시간 글로벌 자금관리서비스 등을 확대 적용하고 현지 특성을 반영한 차세대 글로벌 코어 뱅킹시스템(Core Banking System)을 도입할 예정이다.

우리금융은 현지 영업 인력을 활용한 현지 고객 대출 규모 증대, 고성장지역 자본금 증자를 통한 성장기반 강화, 자산수탁서비스 등 신규 서비스 및 플랫폼 연계 대출상품 등 신상품 출시를 통해 글로벌 수익원을 발굴한다.

뉴욕, 런던, 싱가폴, 시드니, 베트남, 인도, 두바이, 독일 등에 설치된 8개 글로벌 IB 데스크를 중심으로 네트워크를 강화해 우량 신디케이티드론 취급을 확대하고 IB 금융주선을 늘려나가기로 했다.

디지털 플랫폼을 현지 고객 중심으로 개편해 현지 국가에 최적화된 비대면 전용상품과 서비스도 확대한다. 베트남·캄보디아 법인의 디지털 뱅킹을 리뉴얼했고 비대면 영업 강화를 위해 브라질·필리핀 법인에서도 신규 구축 중이다.

농협금융은 국내 주요 금융지주에 비해 글로벌 사업 초기 단계에 있으나 성과 중심의 단기 성장보다는 내실 있고 안정적인 수익기반 확대를 도모하기로 했다.

지점·법인 단독 설립 등 내부 역량을 활용한 사업 확장과 해외 파트너사를 연계한 지분투자 등 외부 역량을 활용한 성장을 병행하는 식이다.

농협금융은 해외점포 소재국별 동향 및 대응현황을 주기적 모니터링하고 해외점포의 시차근무제, 대체사업장 운영 등을 통해 코로나19 영향을 최소화하고 있다. 중국, 인도, 미얀마 등 현지 파트너사와는 컨퍼런스콜, 화상회의, 이메일 등을 통해 소통 중이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