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금융사 플랫폼 격전] 지성규 행장, 모든 금융 거래 ‘New 하나원큐’ 하나로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0-11-23 00:00

비대면 최적화…증권·보험·카드 ‘한 번에’
‘라이뱅크 설립’ 아시아 페이먼트 허브 구축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지성규닫기지성규기사 모아보기 하나은행장이 모든 금융을 담은 ‘뉴 하나원큐’를 선보였다. AI를 품은 ‘뉴 하나원큐’를 기반으로 ‘손님 중심 데이터 기반 정보회사’ 목표를 향해 디지털전환을 추진하고 있다.

글로벌에서는 올해 하반기 내 ‘라인뱅크’가 서비스를 개시할 예정으로, ICT를 기반으로 글로벌 금융시장을 확장할 계획이다.

또한 하나은행은 다양한 비대면 상품과 서비스를 발굴하고, 특히 빅데이터 플랫폼을 기반으로 하는 AI 기능을 강화해 영업점 내 디지털 마케팅 툴을 보급할 계획이다.

◇ ‘뉴 하나원큐’서 생활의 편리함 찾다


‘뉴 하나원큐’는 가장 최적화된 비대면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주안점을 두고 구축됐다. 차용증 송금과 내 마음 송금 등 다양한 방식의 송금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카드·증권·캐피탈·저축은행·생보·손보 등 별도의 앱 설치없이 하나금융그룹 관계사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또한 인증서와 OTP가 필요없는 자체 인증 체계를 구축해 얼굴인증으로 간편하게 로그인할 수 있으며, AI ‘HAI 챗봇’을 도입해 고객이 필요하면 언제든지 문의할 수 있도록 사용성과 편의성을 향상시켰다.

하나은행은 ‘HAI 챗봇’에 자연어처리 AI기술을 적용해 은행업무 관련 상담 지식을 확대하고, 챗봇 답변의 정확도를 향상시켰다.

또한 정보를 전달하기 위해 내부 프로세스 개선이나 인프라 구축 등 상담 기능을 강화하고 있으며, 빅데이터 인프라 구축을 지속적으로 진행해 데이터를 기반으로 지능형 마케팅 등 다양하고 편리한 기능과 개인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뉴 하나원큐’에는 생활 밀착형 제휴 서비스가 탑재돼 마케팅 툴에서 분석할 수 있는 고객 데이터를 확보하고 있다. 골프·쇼핑·여행 등에 대한 리워드를 제공하고 있으며, 향후 스타트업과의 제휴를 추진하고, 코로나19로 수요가 위축된 구직·여가·결혼 등 산업을 중심으로 제휴 영역을 확장할 계획이다.

하나은행은 지난해 ‘하나원큐 신용대출’을 출시해 대출 프로세스 디지털화를 추진하고 있다. 등기전 신용대출과 전월세대출 한도조회, 주택담보대출 한도조회 등을 비대면으로 제공하는 등 플랫폼을 통한 서비스를 확대하고 있다.

지난 8월에는 관련 부서와 협업해 ‘하나원큐 전세대출’을 출시했으며, 주택 관련 대출이나 기업 보증서 담보 대출 등에 대한 디지털화도 추진하고 있다.

모바일 환전시장에 대응하기 위해 구축된 ‘환전지갑’은 쉽고 빠른 환전 서비스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외화를 보관할 수 있어 환율이 오를 때는 환차익을 기대할 수 있다.

또한 오픈 API를 활용해 다른 산업과의 제휴를 확대해 토스와 카카오페이 등 국내 주요 간편결제 서비스와 제휴하는 등 서비스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하나은행은 기업 고객을 대상으로 ‘하나 원큐 FX’ 플랫폼을 출시해 직접 FX(외국환 매매) 거래를 수행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플랫폼을 통해 환율 변동성을 모니터링할 수 있으며, 주문 방식도 시장가·지정가·개별요청거래 주문 등 편의성에 중점을 두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물리적 제약에서도 비즈니스 연속성을 유지하도록 FX 트레이딩 시스템과 수출금융 전반의 컨설팅을 함께 제공하고 있다.

지성규 행장은 손님빅데이터센터를 신설해 디지털 조직을 확대 개편했으며, ICT그룹 지속으로 업무혁신센터를 배치해 영업점과 연계된 후선업무의 디지털화·효율화를 추진하고 있다.

디지털뱅킹 관련 조직은 미래금융그룹으로 통합해 디지털전환을 통일적으로 수행하고 있으며, 상품 프로세스 디지털화나 전산 개발 등에서도 ICT 조직간의 유기적인 연계를 확대했다.

◇ 글로벌도 디지털전환…제휴 영역 확장

하나은행은 올해 GLN(Global Loyalty Network) 서비스를 일본·홍콩·싱가포르 등으로 확대해 아시아 페이먼트 허브를 구축하고 있다.

GLN은 은행과 유통사, 포인트사업자 등 전세계 다양한 사업자를 연결하는 네트워크 허브로, 국경 제한 없이 모바일로 자유롭게 송금·결제 등을 처리할 수 있다. 향후 북미와 유럽까지 제휴 국가를 확대해 다양한 업종 사업자와의 파트너십을 넓힐 계획이다.

또한 하나은행은 글로벌 금융시장에서 진출하는 새로운 사업 모델도 ICT를 기반으로 장기 계획에 따라 추진하고 있다. 첫 글로벌 디지털 뱅킹 사업으로 추진되고 있는 ‘라인뱅크’ 서비스는 올해 하반기에 출시될 예정이다.

하나은행 인도네시아 현지법인에 네이버 계열사인 라인 파이낸셜 아시아가 주주로 참여해 ‘라인뱅크’ 설립을 목표로 공동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하나은행은 현지에서 구축한 사용자 베이스와 브랜드 역량, 디지털 컨텐츠를 활용해 디지털 사업을 확대할 예정이다.

하나은행 중국유한공사는 현지 디지털 플랫폼과 제휴 영역을 넓히며 판매 채널을 구축하고 있다.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기업 알리바바의 핀테크 계열사 앤트그룹, 온라인 여행플랫폼 씨트립과 각각 제휴를 통해 모바일 대출 서비스를 출시했다.

앤트그룹의 모바일 지급 결제 플랫폼 ‘알리페이’는 약 10억명의 고객을 보유하고 있으며, 전용 모바일 지점 ‘하나 샤오청쉬’를 오픈해 중국 시장 내 디지털 영업기반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또한 씨트립의 고객 빅데이터를 신용평가에 활용해 디지털 고객 기반을 더욱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지성규 행장은 향후 하나원큐의 모바일 전용 상품을 발굴하고, 통합자산관리 서비스를 구축하는 등 모바일과 디지털금융 생태계 조성에 중점을 두고 있다.

아울러 오픈 API 기반의 생활금융 플랫폼 제휴를 확대하고, 토스뱅크에도 참여할 계획이다.

또한 빅데이터를 활용한 판매와 마케팅, 채널 최적화 등 디지털 경영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