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하나은행, 26일부터 환매중단 독일 헤리티지 펀드 투자금 50% 가지급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0-11-20 17:24

23일까지 헤리티지 펀드 가지급 신청

하나은행 본점. /사진=하나은행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하나은행이 환매 중단된 독일 헤리티지 파생결합증권(DLS)에 투자했던 투자자들에게 투자금 50%를 우선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20일 하나은행에 따르면 오는 23일까지 독일 헤리티지 펀드 투자자들로부터 가지급 신청을 받을 예정이다. 이후 오는 26일 투자금의 50%를 가지급한다.

하나은행은 향후 사후 정산 결과에 따라 투자자들에게 추가 가액을 지급하거나, 지급한 금액의 일부를 되돌려 받을 계획이다.

독일 헤리티지 펀드는 독일의 막사와 수도원, 고성 등 독일 내 문화재 매입 후내부 리모델링을 거쳐 매각이나 분양해서 투자금을 회수하는 상품으로, 독일 당국의 인허가가 이뤄지지 않아 현지시행사인 저먼프로퍼티그룹이 채무불이행에 따른 파산을 신청하면서 환매가 중단됐다.

하나은행의 헤리티지 펀드 판매규모는 약 510억원 수준으로 전날까지 투자자들의 약 70%가 가지급 신청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하나은행은 투자금의 절반을 가지급하는 가운데 투자자들로부터 추후 형사 고소·고발을 제기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받고 있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일부 부지 매각을 통해 원금을 상환하는 등 사업지 매각을 위한 사후관리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