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허세홍 GS칼텍스 사장, 미래형 주유소 구축에 박차

서효문 기자

shm@

기사입력 : 2020-11-20 09:00 최종수정 : 2020-11-20 09:33

‘모빌리티&로지스틱 허브’ 추구 미래형 주유소, 3년 내 70개 확보 목표

허세홍 GS칼텍스 사장이 지난 18일 론칭한 미래 사업 브랜드 '에너지플러스'에 대해서 설명하고 있다. 사진=GS칼텍스.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허세홍닫기허세홍기사 모아보기 GS칼텍스 사장(사진)이 올해 미래형 주유소 구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3년 내 미래형 주유소 70개 확보’ 목표 달성을 위해 융복합 에너지스테이션 오픈, 드론 배송 서비스 탑재에 이어 미래 사업 브랜드를 론칭했다.

해당 전략의 핵심인 미래형 주유소 이름은 ‘에너지플러스 허브’다. 에너지플러스 허브는 기존 주유소 공간을 재해석해 주유, 세차, 정비 외에 전기・수소차 충전, 카셰어링, 마이크로 모빌리티 등 모빌리티 인프라와 라이프서비스 콘텐츠가 결합된 장소다.

GS칼텍스는 지난 5월 서울에 해당 주유소 첫 선을 보였다. 서울 강동구 소재의 주유소·LPG충전소 부지에 수소충전소를 준공하고 영업을 시작한다. 지난해 10월 100kw급 전기차 급속 충전기 설치에 이은 수소충전소를 오픈했다. 연말까지 서울 2곳, 부산 1곳 등 총 3곳을 구축한 뒤 2023년까지 70개로 확대한다.

GS칼텍스는 지난 6월 제주도 무수천 주유소에서 드론 배송 서비스를 시연했다. 사진=GS칼텍스.

이미지 확대보기

에너지플러스 허브는 드론 배송 서비스도 탑재했다. 지난 6월 제주도 무수천 주유소에서 시연 행사를 개최한 해당 서비스는 주유소를 드론 배송 거점으로 활용하는 것이 골자다. 고객이 GS25의 나만의 냉장고 앱을 통해 상품을 주문하면 인근 GS칼텍스 주유소에서 드론에 적재해 배달한다.

GS칼텍스 관계자는 “미래형 주유소는 그동안 ‘모빌리티&로지스틱 허브’로 정의하는 작업을 꾸준히 진행해 왔다”며 “향후 주유소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분야의 사업들을 계속 발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