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정의선 현대차 회장, 노조와 회동…'상생' 화답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0-11-03 15:17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정의선닫기정의선기사 모아보기 현대차그룹 회장이 현대차 노조 대표와 만나 국내 투자, 직원 처우, 신사업, 노사관계 등 현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정 회장이 회장 취임 이후 2주 만에 마련된 자리다. 적극적인 소통 경영을 이어가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3일 현대차 노조 소식지에 따르면, 정 회장은 지난달 30일 울산공장에서 이상수 현대차 노조 지부장과 약 1시간30분간 면담했다. 이 자리에는 하언태 이원희닫기이원희기사 모아보기 사장, 장재훈 부사장 등이 배석했다.

이 지부장은 ▲일자리 보장 ▲전기차 등 신사업에 대한 국내 투자 ▲R&D 품질설비 투자 ▲연구직 일반직 처우 개선 등을 요구했다.

정 회장은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는 뜻을 내비친 것으로 알려졌다.

(왼쪽부터)현대차 공영운 사장, 알버트 비어만 사장, 이상수 노조 지부장, 정의선 회장, 하언태 사장, 이원희 사장, 기아차 송호성 사장.



이 지부장은 "전기차로 인한 파워트레인부문 사업재편이 불가피한 만큼 전기차에 필요한 대체 산업을 외부가 아닌 울산공장에서 해소해야 한다"고 건의했다.

이에 정 회장은 "전기차 시대로 인한 신산업 활용에 대한 노조 생각을 정책에 반영하도록 하겠다"고 화답했다.

또 노사 현안에 대해 정 회장은 "노사관계 안정이 목표"라며 "조합원 만족과 회사발전이 일치될 수 있는 방법을 함께 찾아보자"고 말했다.

이어 "노사간 단체협약은 중요한 것으로 고용불안이 발생하지 않도록 책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 밖에 정 회장은 올해 코로나19 위기 속에 11년 만에 기본급 동결에 합의한 노조에 감사의 뜻도 전했다.

현대차 노조는 "현대차 미래발전을 위해 격의 없는 대화를 나눴다"며 "그룹 총수와 첫 만남에서 노조의 고민을 전달하고 긍정적인 답변을 얻어냈다"고 총평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