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우리은행 부행장 등 임원 5명 코로나 확진…26일부터 정상 운영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20-10-25 16:17

외부 행사서 확진자 접촉…손태승 회장·권광석 행장은 '음성’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우리은행 부행장을 포함한 임원 5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우리은행은 부행장 1명과 부행장보 1명, 상무 3명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25일 밝혔다.

이들 중 일부가 외부 행사에 참석했다가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현재 역학조사가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우리은행 임원 중 1명은 지난 23일 확진을 받은 환자의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검사를 받은 후 24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후 이 임원과 같은 외부 행사 등에서 접촉한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검사를 진행한 결과 4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왔다.

손태승닫기손태승기사 모아보기 우리금융그룹 회장과 권광석닫기권광석기사 모아보기 우리은행장도 24일 검사를 받았으나 음성 판정을 받았다.

현재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은 폐쇄된 상태다. 우리은행은 전날부터 이틀에 걸쳐 본점과 우리금융디지털타워 등에 대한 방역 조치를 마쳤고 오는 26일부터 정상 운영할 계획이다.

확진 임원들과 접촉이 있었던 임직원들은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는 중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추가 확진자에 대해서는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26일부터 본점 등을 정상 운영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