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우리은행, 초고액자산가 영업점 1호 개점…“복합 금융서비스 제공”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20-10-20 18:19

지난 19일 서울 역삼동 GS타워 6층에 위치한 우리은행 TCE강남센터에서 권광석(왼쪽에서 다섯 번째) 우리은행장은 우리은행 임직원 및 주요고객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우리은행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우리은행이 초고액자산가를 대상으로 복합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 첫 번째 영업점을 열었다.

우리은행은 지난 19일 서울 역삼동 GS타워 6층에 ‘Two Chairs Exclusive 강남센터’(TCE 강남센터)를 개점했다고 20일 밝혔다. 개점식에는 권광석닫기권광석기사 모아보기 우리은행장을 비롯한 우리은행 주요고객 등이 참석했다.

TCE강남센터는 우리은행의 초고액자산가들을 위한 PCIB 적용모델 1호 영업점이다. PCIB 모델은 프라이빗뱅킹(PB) 업무와 기업금융(CB)·투자금융(IB)업무를 결합한 고객 서비스로, 기존 개인 고객의 자산관리뿐만 아니라 법인고객의 자산관리와 자금조달까지 지원한다.

▲부동산·세무 컨설팅 ▲기업 재무상담 ▲글로벌투자지원 ▲외부 회계·법무법인의 제휴 등을 통해 종합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앞서 우리은행은 지난 7월 TC 프리미엄 강남센터에 자산관리 영업전문가 6명, 법인 영업전문가 3명을 우선 배치했으며 약 3개월 동안 준비 기간을 거쳐 TCE 강남센터를 개점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TCE강남센터는 초고액자산가를 위한 우리은행의 첫 번째 PCIB 특화 영업점으로 새로운 고품격 종합자산관리를 제공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자산관리뿐만 아니라 기업금융과 투자금융을 결합한 PCIB점포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