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김광수 농협금융 회장 “옵티머스 판매, 청와대 압력 없었다”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20-10-16 23:30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회장./사진=NH농협금융지주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김광수닫기김광수기사 모아보기 NH농협금융지주 회장이 환매 중단된 옵티머스 펀드 판매와 관련해 청와대로부터 압력을 받은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16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옵티머스 사태와 관련해 청와대나 권력자로부터 부당한 지시를 받은 적이 있냐’는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전혀 없다”고 답했다.

김 회장은 이번 옵티머스 사태에 대해 “당연히 사전에 알 수 없는 구조”라면서도 “(피해를 입은) 고객에 대해서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NH투자증권의 옵티머스 판매에 이헌재 전 경제부총리가 관여된 것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서는 “전혀 근거 없는 사실”이라며 “이 전 부총리와 최근 2년간 전화나 만난 적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NH투자증권은 옵티머스 펀드 전체 판매액의 84%에 해당하는 4327억원을 판매했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