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두산솔루스, 일본 업계 독점해 온 시스템 반도체용 하이엔드 초극박 국내 최초 수주

오승혁 기자

osh0407@

기사입력 : 2020-10-16 12:49

내년 초 양산 예정 차세대 웨어러블 기기 공급 전망
하이엔드 동박 제조 이어 반도체 기술력 인정

[한국금융신문 오승혁 기자]
두산솔루스가 그간 일본 업체가 독점해 온 시스템 반도체용 하이엔드 초극박을 국내 최초로 수주에 성공했다.

두산솔루스의 자회사 서킷포일 룩셈부르크(CFL) 공장 전경/사진=두산솔루스

두산솔루스의 두께 2μm(마이크로미터, 100만분의 1미터) 초극박은 내년 초 양산 예정인 국내기업의 차세대 웨어러블 기기에 공급될 예정이다.

두산솔루스의 자회사인 서킷포일 룩셈부르크(CFL)가 지난해 일본 소재 업체와 대등한 수준의 초극박 성능 구현에 성공한 바 있다.

하이엔드 초극박은 미세회로 제조 공법(MSAP: Modified Semi-Additive Process)의 핵심 소재로 모바일, 웨어러블 기기 등의 시스템 반도체용 PCB(인쇄회로기판) 등에 널리 쓰인다.

두산솔루스 관계자는 “이번 수주는 일본 업체가 독점했던 국내 초극박 시장에 국내 소재업체가 진입한 최초의 사례로서, 두산솔루스는 반도체용 하이엔드 초극박 시장에서도 비즈니스 성과와 경쟁력을 확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5G향 네트워크 장비용 동박의 세계 시장 점유율 1위인 두산솔루스는 이번 수주로 세계 최고 수준의 하이엔드 동박 제조뿐만 아니라 반도체용 분야에서도 기술력을 인정받게 됐다.

오승혁 기자 osh040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