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2020 국감] 오늘(12일)부터 금융당국 국감…사모펀드 집중 전망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0-10-12 06:11

금융위 12일·금감원 13일…23일 종합감사
펀드판매 증권 CEO 소환…뉴딜펀드 테이블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12일(오늘) 금융위원회를 시작으로 금융당국에 대한 21대 국회 첫 국정감사가 본격화된다.

옵티머스·라임펀드 부실 운용 사태가 정치권에서 재부상하면서 금융당국 국감에서 여야 공방이 예상되고 있다.

금융당국 수장들에 대한 사모펀드 관리·감독 소홀 지적과 함께, 펀드 판매 증권사 CEO(최고경영자) 줄소환도 관심이 모인다.

정책펀드인 뉴딜펀드에 대한 여야 간 공방전도 예상돼 말 그대로 '펀드국감'이 전망되고 있다.

12일 국회와 금융당국 등에 따르면, 금융부처 및 기관을 소관으로 하는 국회 정무위원회는 10월 12일 금융위원회를 대상으로 국감을 실시한다. 이튿날인 13일에는 금융감독원 대상 국감이 이뤄진다. 그리고 오는 23일에 금융위와 금감원에 대한 종합감사가 열린다.

여권 인사들의 이름이 오르내리는 라임·옵티머스 펀드 관련 의혹이 국감에서 핵심 쟁점으로 떠오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야당인 국민의힘은 지난 11일 논평에서 라임·옵티머스 자산운용 사건을 "권력형 게이트"로 규정하며 검찰의 엄정한 수사를 촉구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검찰 수사를 지켜보자는 원칙적인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왼쪽부터) 은성수 금융위원장,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 사진출처=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이미지 확대보기
사모펀드 관리·감독 소홀에 대한 금융당국 수장들에 대한 질타와 호통도 예상되고 있다. 이미 앞서 지난 7월 말 은성수닫기은성수기사 모아보기 금융위원장, 윤석헌닫기윤석헌기사 모아보기 금융감독원장의 금융당국 국회 정무위 첫 업무보고에서 사모펀드 사태는 핵심 이슈였다.

일반 증인 소환도 이뤄진다. 특히 증권에서 정영채닫기정영채기사 모아보기 NH투자증권 대표, 오익근닫기오익근기사 모아보기 대신증권 대표 등 CEO(최고경영자)가 펀드 판매사로 금감원 국감(13일) 때 증인으로 질문을 받는다. 은행에서도 박성호닫기박성호기사 모아보기 하나은행 부행장(13일)이 사모펀드 관련해 증인 출석이 예정돼 있다.

아울러 금융위 국감(12일)에는 뉴딜펀드 관련해 최정욱 하나금융투자 애널리스트가 참고인으로 채택돼 눈길을 끈다. 정부가 추진하는 뉴딜펀드에 비판적인 보고서를 냈다가 회수한 부분에 대한 문답이 예상된다. 또 장석훈닫기장석훈기사 모아보기 삼성증권 사장도 금융위 국감(12일)에 이재용닫기이재용기사 모아보기 삼성전자 부회장의 공소장 관련 증인으로 질문을 받는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