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국민·신한·하나·우리 4대은행, 오늘(4일)부터 '공동 ATM' 운영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0-08-04 11:21

이마트 4개 지점서 시행…"거래은행 ATM 수수료 적용"

4대 시중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이 4일부터 공동 자동화기기(ATM)를 시범 운영한다. / 사진제공= 4대 은행(2020.08.04)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KB국민, 신한, 하나, 우리 등 4대 시중은행이 4일부터 '공동 ATM(자동화기기)'을 시범 운영한다.

비대면 거래가 늘면서 ATM 기기가 줄어드는 가운데 고객 편의성을 고려한 대안 조치로 풀이된다.

4일 은행권에 따르면, 이날부터 KB국민, 신한, 하나, 우리 4개 은행은 공동 ATM 운영에 돌입한다.

4대 은행 고객은 공동 ATM을 통해 입·출금, 이체, 조회 등 업무를 볼 수 있다.

고객들은 공동 ATM을 이용할 때 각자 거래 은행의 수수료를 그대로 적용받는다.

공동 ATM은 우선 이마트 4개 지점(하남점·진접점·광산점·동탄점)에서 볼 수 있다. 하남점은 KB국민은행, 진접점은 신한은행, 광산점은 하나은행, 동탄점은 우리은행이 전담해 공동 ATM을 운영한다.

은행 관계자는 "은행 ATM 감소로 고객 불편이 가중되는 가운데 공동 ATM이 대안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은행 ATM은 줄어들고 있다. 금융권에 따르면, 4대 은행이 보유중인 ATM 기기는 올 1분기 기준 총 2만1247개로, 전년 동기 대비 1116개 줄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