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현대차, 7세대 아반떼 N라인 렌더링 공개…일반 모델과 차이점은?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0-07-08 09:46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현대자동차가 올해 7세대 모델로 풀체인지(완전변경)한 준중형세단 아반떼에 고성능 감성을 담은 '아반떼 N라인' 렌더링 이미지를 8일 공개했다.

현대차 고성능N 라인업은 모터스포츠를 위한 경주차와 이를 기반으로 만든 'N'과 'N라인'으로 나뉜다. N이 트랙에서 달리기 위한 주행성능에 초점을 맞췄다면, N라인은 기존 차량에 스포츠카의 디자인 요소를 적용한 보다 대중적인 모델이다. 별도 모델인 N과 달리 N라인은 일종의 최상위 트림 역할을 한다. BMW M과 M스포츠팩과 유사하다. BMW M 연구소장을 지낸 알버트 비어만 사장이 현대차 N브랜드 개발을 주도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미지 확대보기


아반떼 N라인도 고성능N 디자인 감성을 곳곳에 녹였다.

전면부는 그물 모양의 메쉬 라디에이터 그릴을 적용했다. N라인 엠블럼이 들어가는 것 말고는 일반 모델과 비슷한 인상이다. 차이점은 크기를 키우고 꺽쇠 모양의 새 디자인 요소가 적용된 그릴 양옆 공기흡입구에서 두드러진다.

측면부는 특유의 삼각형 캐릭터라인을 살렸다. 아랫쪽에는 차체를 낮게 보이도록 연출하는 사이드실과 N라인 전용 18인치 휠을 적용해 스포티한 인상을 강조했다는 설명이다.

후면부는 스포티한 인상을 주도록 하는 스포일러, 머플러, 디퓨저 디자인이 도입됐다.

이미지 확대보기


파워트레인은 가솔린 1.6 터보 엔진과 6단 수동 또는 7단 DCT(더블클러치)가 조합된다. 6세대 아반떼 스포츠 모델과 같다.

단 토션빔 방식인 아반떼 스포츠·7세대 일반모델과 달리 아반떼 N라인은 멀티링크를 적용하는 등 서스펜션 조정을 거쳤다. 또 7세대 아반떼가 차세대 기술인 스마트스트림 엔진과 신규 플랫폼(I-GMP) 적용한 만큼 주행성도 차이를 나타낼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 관계자는 "아반떼 N라인은 이달 중으로 출시된다"고 밝혔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