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정의선·최태원, 전기차 배터리 넘어 '미래 모빌리티' 협력 논의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0-07-07 13:49 최종수정 : 2020-07-07 14:01

7일 충남 서산 SK이노베이션 공장에서 회동..."경제 사회적 가치 제고"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정의선닫기정의선기사 모아보기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과 최태원닫기최태원기사 모아보기 SK그룹 회장이 만나 미래 모빌리티 사업 분야에서 협력을 이야기했다.

정 부회장과 최 회장은 7일 충남 서산 SK이노베이션 배터리 공장에서 회동했다.

정 부회장과 최 회장은 양사 경영진이 모인 자리에서 고에너지밀도, 급속충전, 리튬금속 방식의 전고체 배터리 등 SK이노베이션이 개발 중인 차세대 배터리 기술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력반도체, 경량 신소재, 배터리 대여·교환 서비스 체계 등 배터리 분야를 넘어 모빌리티 사업 전반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SK 주유소를 전기차·수소차 충전소로 확충하자는 구상도 공유했다.

최태원 SK 회정(왼쪽)과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이미지 확대보기


현대차그룹은 2025년 전동화(배터리전기차·수소전기차 등) 3위권 기업을 목표로 총 44종의 친환경차(배터리전기차 23종)를 출시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내년 전기차 전용 플랫폼(E-GMP)에서 양산할 첫 차 현대차 NE, 기아차 CV, 제네시스 JW(이상 코드명) 등이 잇따라 출시된다. SK이노베이션은 최근 현대차그룹 E-GMP 1차 배터리 공급사로 선정됐다.

배터리 분야를 넘어 모빌리티 전반까지 논의를 확장했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 특히 SK㈜는 계열사 SK실트론을 통해 최근 미국 듀폰의 전력반도체 소재 사업부를 인수하는 등 사업을 키우고 있다.

정 부회장은 "미래 배터리, 신기술 개발 방향성을 공유하는 의미 있는 자리였다"고 밝혔다. 이어 "현대차그룹은 인간 중심의 미래 모빌리티 시대를 열고 인류를 위한 혁신과 진보를 이루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최 회장은 "현대∙기아차가 글로벌 시장에서 전기차 등 미래 모빌리티 분야의 선도적 입지를 구축하고 있는 만큼 이번 협력으로 양 그룹은 물론 한국경제에도 새로운 힘이 될 것"이라며 "힘과 지혜를 모아 코로나가 가져올 경영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면서, 경제적 가치와 사회적 가치를 함께 높여 나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전기차 전용 모델에 탑재될 차세대 고성능 배터리 개발 현황을 살펴보고 미래 배터리 신기술에 대한 개발 방향성을 공유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현대차그룹은 정 부회장을 포함해 현대·기아차 알버트 비어만 연구개발본부 사장, 김걸 기획조정실 사장, 서보신 상품담당 사장, 현대모비스 박정국 사장 등이 동행했다. SK그룹에서는 최 회장과 최재원 수석부회장, SK이노베이션 김준닫기김준기사 모아보기 사장, 지동섭 배터리사업대표, 장동현 SK㈜ 사장 등이 손님을 맞았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