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사무금융노조 “금감원, 옵티머스 펀드 자산 회수 조치 즉각 나서야”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20-06-29 15:00

“옵티머스 펀드 고객 긴급유동성 지원 대책 마련해야”

전국사무금융노조 증권업종본부 관계자들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앞에서 열린 옵티머스 사태 해결 촉구 기자회견에서 피켓을 들고 있다./사진=뉴스핌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전국사무금융노동조합은 29일 “옵티머스자산운용 사모펀드 상환 불능 사태에 금융감독원이 관리·감독을 책임지고 적극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무금융노조는 이날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금감원은 피해 고객 보호를 위한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도록 관련 자산의 광범위한 자산동결에 이어 즉각 회수 조치에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노조는 “사기 펀드 사건이 최근 연쇄적으로 발생하는 데에는 금융사고를 예방하고 관리·감독하는 금감원의 책임이 엄중하다”며 “금감원은 지난해 11월부터 사모펀드에 대한 실태 점검에 나섰으며 펀드 사기를 주도한 옵티머스자산운용 또한 점검대상에 포함돼 있었지만, 계약서나 자산명세서의 문제점은 전혀 파악하지 못한 형식적인 조사에 불과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수탁회사와 사무수탁사 간의 자산명세 실체를 교차 검증만 했어도 이러한 사태는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노조는 “금감원은 이번 사기 사건을 주도한 자산운용사에 대한 관리·감독 책임과 금융사기, 금융범죄, 금융기관의 도덕적 해이 등을 예방·감시·관리해야 하는 금감원 본연의 역할을 방기했다”며 “부실한 감독 시스템을 방치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조는 또 판매사가 피해 고객 대상 긴급유동성 지원 대책을 마련할 수 있도록 금감원이 가능한 모든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조는 “금감원은 펀드 판매사가 피해 고객의 유동성 위기를 지원할 수 있는 ‘긴급대출’을 실행할 수 있도록 기관 협조의 절차적 해결에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