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수은-LH, 해외 스마트시티 및 인프라 개발사업 진출 확대 위한 협력 강화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0-06-03 15:19

공적개발원조사업 연계 및 유망 사업 발굴 협력
실무협의회 개최 예정…대외경제협력도 강화

△ 방문규 수출입은행장(왼쪽)과 변창흠 LH 사장이 3일 해외 스마트시티·인프라 개발분야 협력강화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 /사진=수출입은행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한국수출입은행이 한국토지주택공사와 국내 기업의 해외 스마트시티 및 인프라 개발사업 부문의 수주 확대를 지원한다.

수출입은행은 3일 방문규닫기방문규기사 모아보기 수출입은행장과 변창흠 LH 사장이 수은 여의도 본점에서 ‘해외 스마트시티·인프라 개발분야 협력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서’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스마트시티는 정부의 8대 혁신성장 선도사업 중 하나로, 첨단 ICT를 이용해 도시생활 속에서 시민들이 편리하고 쾌적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한 똑똑한 도시를 일컫는다.

정부는 8대 혁신성장 선도사업으로 △스마트시티 △바이오헬스 △핀테크 △드론 △에너지신산업 △미래차 △스마트팜 △스마트공장 등이며, 스마트시티는 대표 선도사업이기도 하다.

양 기관은 해외 스마트시티·인프라 개발사업과 관련해 수출입은행 금융을 활용해 투자개발사업을 활성화하고, 공적개발원조사업 및 투자개발사업의 유기적 연계와 유망 사업의 발굴 및 개발 등을 협력한다.

수출입은행은 대외정책금융기관으로서 다양한 금융지원 수단과 풍부한 해외 중장기 프로젝트 지원 경험이 있으며, LH는 SOC공기업으로서 다수의 산업단지와 도시개발사업을 수행했던 강점이 있다.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인도네시아 수도 이전 사업과 인도 도심 재개발사업 등 해외사업에서 수출입은행의 대외정책금융 지원과 LH의 다양한 사업개발 경험이 큰 시너지를 낼 것으로 전망된다.

두 기관은 이번 업무협약의 효율적 운영을 위해 글로벌 네트워크를 상호 공유하고, 실무협의회도 개최하기로 했다.

또한 향후 구체적인 프로젝트 추진과 함께 혁신성장산업 지원과 신남방·신북방국가와의 지역개발 등 대외경제협력 측면에서도 협업을 강화하기로 했다.

방문규 행장은 업무협약서에 서명한 뒤 “해외 스마트시티 개발사업 부문에서 우리 기업들의 보다 활발한 진출이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