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스파이더맨3에 현대차 플라잉카 나온다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0-05-28 11:04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현대자동차가 미래사업 핵심가치로 삼는 '인간중심' 모빌리티를 홍보하기 위해 글로벌 영화사와 손잡았다.

현대차는 미국 LA에서 소니 픽처스 엔터테인먼트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현대차는 미래 모빌리티 비전, 신차, 신기술 등을 소니 픽처스 콘텐츠를 통해 선보이기로 했다.

현대차 미래 모빌리티 비전은 UAM(도심항공모빌리티), PBV(목적기반모빌리티), Hub(모빌리티 환승 거점) 등 올 1월 CES에서 소개된 바 있다.

이를 내년 개봉하는 영화 '언차티드', '스파이더맨3'와 애니매이션 '스파이더맨 뉴 유니버스' 후속작 등에서 구현하기로 양사는 합의했다.

또 현대차 차량 내 엔터테인트 강화를 위한 협업 콘텐츠도 추진한다. 이를 통해 현대차는 전동화 전용 플랫폼 'E-GMP'에서 처음 공개할 새 고객경험전략 '스타일 셋 프리'를 강화한다.

현대차 미래 모빌리티 사업은 정의선닫기정의선기사 모아보기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밝힌 '인간중심 모빌리티'에 초점이 맞춰졌다. 이번 비전은 회사 비전을 소비자들이 직접 와닿을 수 있도록 대중 콘텐츠를 활용하겠다는 것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대차만의 미래 모빌리티 비전에 대한 경험과 가치를 알리기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원홍 현대차 고객경험본부장 부사장(왼쪽)과 제프리 고드식 소니 픽처스 엔터테인먼트 글로벌파트너십담당 부사장. 사진=현대차.

이미지 확대보기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