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2020 한국금융미래포럼] 김진경 빅밸류 대표 “금융기업 간 데이터 접근성 차별 없어야”

홍승빈 기자

hsbrobin@

기사입력 : 2020-05-20 18:13

▲20일 오후 명동 은행회관 2층에서 열린 '2020 한국금융미래포럼 : 데이터 금융혁신 길을 찾다'에서 김진경 빅밸류 대표이사가 패널토론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금융신문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데이터 독점화가 이뤄지지 않게끔 기존 대형 금융사와 빅테크 기업, 그리고 새롭게 진입하는 핀테크 기업 사이의 데이터 접근성에 균형이 맞춰지면 좋겠습니다.”

김진경 빅밸류 대표이사는 20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2020 한국금융미래포럼' 패널토론에서 “핀테크 업체의 대표로서 정부, 규제·감독 당국에게 말하고 싶은 것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대답했다.

김 대표는 “스타트업 기업의 입장에서 마이데이터가 시장에 많은 기회를 주겠지만, 한편으로는 시장이 열리는 만큼 기존의 대형 금융회사나 빅테크와 같은 기업들이 데이터를 독점할 수도 있는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만약 마이데이터가 잘못 운영될 경우 대형 금융기관이나 핀테크 기업들에만 다량의 데이터가 축적되고, 나머지 소형·스타트업 기업들은 단순히 시장 데이터를 수집하고 제공하는 데 그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규모가 작은 기업들도 근본적으로 금융 데이터에 접근할 수 있어야 다양한 서비스들이 나올 수 있는데, 만약 데이터 접근성 면에서 차별이 있다면 이들이 실질적으로 할 수 있는 일이 없다는 설명이다.

김 대표는 마지막으로 “데이터 독점화가 이뤄지지 않게끔 대형 금융사와 빅테크 기업, 그리고 새롭게 진입하는 핀테크 기업 사이의 정보 균형성을 맞추기 위해 관련 당국이 디테일한 규정에 관심을 가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