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V4도 효자네" 넥슨 1분기 매출 9045억 한 지역 분기 최대 매출

오승혁 기자

osh0407@

기사입력 : 2020-05-13 19:38

피파온라인, 서든어택, 메이플스토리 등 인기 장수
V4 모바일 흥행 국내 시장 최대 매출 경쟁력 입증
중국 코로나19 타격 속 국내 및 일본 등 해외 공략

[한국금융신문 오승혁 기자]
넥슨이 자사의 모바일 게임 V4의 흥행과 메이플스토리, 서든어택, 피파(FIFA) 온라인 4 등의 분기 최대 실적 달성 덕에 1분기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넥슨은 13일 발표한 2020년 1분기 실적은 매출 9045억 원(엔화 828억 엔), 영업이익 4540억 원(엔화 415억 엔), 순이익 5455억 원(엔화 499억 엔)으로 1분기 매출은 분기 기준 최대치였던 지난해 1분기(9498억원, 931억엔) 대비해 11% 감소했으며 영업이익과 순이익도 각각 21%, 7% 줄었다.

넥슨의 2020년 1분기 실적 도표/사진=넥슨

하지만, 한국 시장에서는 분기 최대 매출을 기록한 것으로 업계는 코로나19로 대부분의 산업이 고통을 겪고 있는 와중에도 홈족, 언택트 트렌드 속에서 인기를 누리는 게임 산업 기업인 넥슨이 실적 하락을 보인 점은 아쉽지만 국내 시장에서 분기 최대 매출을 기록한 점에 주목한다.

중국 시장에서 나오는 매출 의존도가 높았던 만큼 코로나19의 여파로 매출, 영업이익은 하락했지만 피파 온라인, 서든어택, 메이플스토리, 던전앤파이터 등의 장수 인기 게임과 V4의 매출 증가로 한국 시장 내 경쟁력과 중국 외 글로벌 시장을 향한 가능성 또한 보였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먼저 넥슨의 ‘메이플스토리’ IP(지식재산권)의 성장세가 지속됐다. 올해로 17주년을 맞이한 ‘메이플스토리’는 대규모 겨울 업데이트를 통해 다양한 콘텐츠들을 선보였고, 모바일 버전인 ‘메이플스토리 M’도 신규 캐릭터 출시를 통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32%,184%의 높은 성장률을 보이며 분기 최대 매출을 경신했다.

이어 ‘던전앤파이터’ 역시 최고 레벨 확장과 3차 각성 업데이트로 한국 지역에서 전년 동기 대비 53%의 매출 상승을 기록했다.

이와 함께 넥슨의 기존 IP와 신규 IP(지식재산권)의 흥행도 돋보였다. 지난 2005년 출시한 ‘서든어택’은 시즌 계급과 서든패스 등 전략적인 콘텐츠 업데이트로 전년 동기 대비 52%의 매출 성장률을 기록했다. 넥슨의 신규 IP인 모바일 MMORPG ‘V4’는 출시 후 성공적인 프로모션을 진행, 모바일 게임 순위 최상위권을 유지하며 2분기 연속 모바일 게임 매출 성장을 이끌었다.

특히, 넥슨이 지난 12일 출시한 모바일 게임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가 출시 하루만에 구글 플레이 인기순위 1위에 오르고 200만명 이용자를 돌파하는 등 모바일 시장에서 긍정적인 반응을 기록한 점이 넥슨의 모바일 시장 확대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

오웬 마호니 넥슨(일본법인) 대표이사는 “넥슨은 어떠한 외부 환경에서도 견조한 흐름을 이어갈 수 있는 포트폴리오를 성공적으로 구성해나가고 있다”며 “안전한 근무환경 구축과 재택근무 환경 지원을 바탕으로 올해 출시 예정인 주요 타이틀의 성공적인 론칭과 안정적인 서비스를 위해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넥슨은 올해 상반기 ‘FIFA 모바일’을 국내에 선보이고, 올 여름 중 ‘던전앤파이터 모바일’을 중국에 출시할 계획이다.

오승혁 기자 osh040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