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반려견 헌혈카' 현대차 쏠라티, 올해도 전국 누빈다

기사입력 : 2020-05-07 09:01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반려견 헌혈 문화 확산을 위해 현대자동차 쏠라티가 달린다.

현대차는 한국헌혈견협회와 함께 국내 반려견 헌혈 문화 확산과 정착을 위한 ‘IM DOgNOR, 반려견 헌혈카’ 캠페인 시즌2를 진행한다.

반려견 헌혈카 캠페인은 국내 반려견 치료용 혈액을 90% 이상 전담하는 '공혈견' 문제 개선을 위해 지난해 처음 시행됐다. 국내 반려동물 인구 1000만명 시대를 맞았지만 반려견 헌혈 인식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올해 '시즌2' 캠페인은 의료인력을 늘리고 소요시간을 줄이는 등 고객 참여기회를 확대하는 캠페인을 진행할 예정이다.

참여 의료진을 전국 8개 한국헌혈견협회 연계 병원으로 늘려 헌혈카의 운영 횟수와 찾아가는 지역을 확대한다.

또한 헌혈 적합성 판정을 위한 사전 종합혈액검사 중심으로 운영해 헌혈에 대한 부담감을 낮추고 참여 고객의 대기시간을 30분으로 줄여 하루에 검사 가능한 반려견 수를 늘린다. 참여 고객은 사전 혈액검사로 심장사상충, 진드기매개질병 검사 등 반려견의 건강상태와 혈액형을 확인할 수 있다.

현대차 쏠라티를 개조해 제작된 헌혈카는 안전하게 혈액검사가 진행될 수 있도록 최신 장비를 구비했다. 5월부터 10월까지 전국을 돌며 의료진들이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협회는 검사결과를 토대로 긴급 수혈 상황 발생시 대응 가능한 헌혈 네트워크를 구축할 계획이다.

헌혈카 운영은 최근 코로나19로 계속되고 있는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을 준수해 참여 고객에 사전 방문 시간 안내로 고객간 비접촉으로 진행되고 발열 체크 및 손소독제 비치 등 현장 예방 활동도 병행할 계획이다. 현재 반려견 헌혈량이 부족한 상황을 고려해 철저한 사전준비를 통해 안전하게 캠페인을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현대차는 캠페인 영상 공개와 함께 전용 홈페이지를 통해 헌혈카 운영일정을 안내하고 참여신청을 받는다. 반려견 헌혈 참여 조건(2-8세, 체중 25kg 이상 대형견)에 부합하지 않더라도 참여할 수 있는 온라인 이벤트도 함께 진행될 예정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반려견 헌혈카 캠페인 시즌2를 통해 반려견 헌혈 문화가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며, 이후에도 현대자동차 모빌리티의 다양한 역할 제시를 통해 보다 따뜻한 사회를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