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르노삼성, 2019년 임금협상 합의안 최종가결…코로나19 위기 '공감'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0-04-14 18:56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르노삼성은 14일 노동조합 총회에서 2019년 임금협상 잠정합의안 찬반투표를 진행한 결과, 찬성 70.2%로 최종 가결됐다고 밝혔다.

지난해 7월 노사대표가 첫 상견례를 한 이후 약 7개월만이다.

합의안에는 △기본급 동결 △PI 50%+30만원(평균 130만원), PS 258만원 등 일시 격려금 총 888만원 등 내용이 담겼다. 또 매월 상여기초 5%에 해당하는 공헌수당을 신설키로 했다.

이밖에 노조가 제안했던 고과제 폐지 등 임금체계 개편, 라인수당 인상, 생산·영업직군 통합 등은 올해 임금협상에서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

이번 임금협상에서 전면파업도 불사하던 르노삼성 노조가 입장을 바꿔 한 발 물러난 데에는 글로벌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위기를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지난 9일 르노본사는 지난해 배당계획 백지화와 CEO 임금 삭감 등을 결의했다고 발표했다. 르노삼성도 르노본사에 지급하는 배당 규모를 절반 이상 삭감하며 코로나19 사태를 대비해 현금 유동성 확충에 나섰다.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 사장은 "코로나19 장기화 가능성을 전 임직원이 함께 대비해야 하는 중요한 시점에 내일의 생존을 위해 노사가 한마음으로 뜻을 모아 준 것이 이번 임금 협상 타결의 가장 큰 의미"라고 밝혔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