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예병태 쌍용자동차 사장 "법정관리 이후 최악의 위기…정부에 금융지원 요청"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0-04-06 16:41 최종수정 : 2020-04-06 16:54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예병태 쌍용자동차 사장(사진)은 6일 "회사는 2009년 법정관리 이후 최악의 비상시국에 직면해 있다"면서 "노동조합과 긴밀한 협력을 바탕으로 정부와 금융권의 지원 요청을 통해 유동성 위기 극복하겠다"고 강조했다.

예 사장은 이날 임직원들에게 보내는 서한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앞서 지난 1일 쌍용차 대주주 마힌드라그룹은 당초 수립했던 쌍용차에 대한 2300억원 규모의 자금지원 계획을 철회한 바 있다. 마힌드라는 코로나19에 따른 사업 위기를 이유로 들었다.

이에 대해 예 사장은 "직원 입장에서는 당혹스럽고 실망스러울 수밖에 없을 것"이라면서도 "올해 당장 필요한 긴급 자금이 아닌 향후 3년간 필요한 재원"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노동조합과 긴밀한 협력을 바탕으로 정부와 금융권의 지원 요청을 통해 유동성 위기 극복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예 사장은 "혼란스럽겠지만 현 상황을 냉정하게 판단하고 회사의 대응과 노력에 힘을 모아달라"며 "복지중단·임금삭감 등 직원 여러분의 헌신과 희생을 결코 헛되이 되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