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카드사 연봉킹 CEO 40억원 받은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20-03-30 18:22

현대캐피탈·커머셜 합 40억원
원기찬·김창권·임영진·이동철 순

▲사진: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카드사 연봉킹은 현대캐피탈, 현대커머셜 대표이사까지 겸임하고 있는 정태영닫기정태영기사 모아보기 부회장으로 나타났다.

30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정태영 부회장은 현대카드에서 17억7700만원, 현대캐피탈 9억1700만원, 현대커머셜 12억9500만원을 수령해 약 40여억원 보수를 받았다.

현대카드는 "수수료 인하 등 대내외 어려운 상황에도 영업이익 2062억원, 당기순이익 1537억원 경영 성과를 달성한 점을 고려했다"라고 밝혔다.

정태영 부회장 다음으로 연봉이 높은 CEO는 삼성 라이온즈로 자리를 옮긴 원기찬 삼성카드 전 대표다. 원기찬 전 대표는 상여, 기타 근로소득을 포함한 24억2700만원 보수를 받았다. 카드사 단일 기준로는 CEO 중 가장 많은 보수를 수령했다.

삼성카드는 "2019년 세전이익은 4453억원으로 손익목표 초과달성 성과를 감안했다"라며 "회원가입 채널 다각화, 고객 편의성 개선 노력을 통한 회원자산 지속 강화 등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올해 3월 30일까지 대표이사를 지낸 김창권 롯데카드 부회장이 9억4400만원으로 세번째로 보수가 높았다.

김창권 롯데카드 부회장은 '롯데카드 라이프앱' 스마트앱어워드 대상, 웹어워드코리아 신용카드분야 대상 수상과 베트남 롯데파이낸스 소매금융 영업 개시, BI 리뉴얼 등의 성과를 인정받았다.

임영진 신한카드 대표가 9억2900만원, 이동철닫기이동철기사 모아보기 KB국민카드 대표가 5억5500만원으로 수령해 그 뒤를 이었다.

임영진 대표는 오토금융 자산 확대, 신한페이판 개편과 1000만고객 달성이, 이동철 대표는 우량 회원 중심의 회원모집 및 고성장 업종 마케팅 집중 등을 통해 본업 경쟁력을 강화한 점이 주요한 성과로 반영됐다.

BC카드, 우리카드, 하나카드는 CEO 연봉이 5억원 이하로 공시되지 않았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