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S&P "하나은행·우리은행, DLF 제재로 평판리스크…신용등급에 부담 요인"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0-03-06 15:22

출처= S&P 공식홈페이지 갈무리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국제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고위험 파생결합펀드(DLF) 불완전판매에 대한 금융당국의 제재 결정으로 인해 하나은행(A+/안정적/A-1)과 우리은행(A/긍정적/A-1)의 평판리스크가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고 6일 평가했다.

다만 S&P는 "과태료가 크지 않고 이로 인해 재무실적이 크게 약화될 가능성이 낮다고 보기 때문에 신용등급에 미치는 영향은 없다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앞서 금융위원회는 지난 4일 하나은행과 우리은행에 각각 167억8000만원, 197억10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하고 사모펀드 신규 판매 업무를 6개월간 정지하기로 의결했다.

S&P는 두 은행에 대해 "금융당국의 제재 결정으로 인해 향후 경영진 안정성과 일관적인 사업전략 실행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내다봤다.

과태료와 손해배상으로 인한 재무적 영향은 두 은행의 실적 대비 크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S&P는 "경영관리 및 지배구조, 금융상품 판매와 관련한 내부통제가 상당히 취약해질 경우 은행의 평판이 훼손되고 사업활동이 위축될 수 있다"며 "이로 인해 재무실적이 크게 영향을 받는다면 두 은행의 신용등급은 하방압력을 받을 수 있다"고 평가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