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은성수 금융위원장-정책금융기관장 간담회…"코로나19 피해기업 신속 지원"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0-02-26 10:08

피해기업 지원에 대한 "확실한 면책" 강조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26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 뱅커스클럽에서 산업은행, 기업은행, 수출입은행 등 정책금융기관장들과 회의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은성수 금융위원장, 윤종원 기업은행장, 방문규 수출입은행장 / 사진= 금융위원회(2020.02.26)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정책금융 기관장을 만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산에 따른 피해기업 지원이 현장에서 신속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당부했다.

피해기업 지원 관련해 확실한 면책, 경영실적 평가 불이익 제한 등을 강조키도 했다.

금융위원회는 26일 오전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은성수 위원장 주재로 정책금융기관장 조찬 간담회가 열렸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산업은행, 수출입은행, 기업은행 기관장이 참석했다. 신용보증기금 이사장은 신용보증기금 대구본부 지휘로 불참했으나, 관련 회의내용을 별도로 공유했다.

은성수 위원장은 정책금융 기관장들과 지난 7일 코로나19 관련 피해기업 지원을 위해 정책금융기관에서 마련한 신규자금 2조원 집행 실적을 점거하고 이행방안을 논의했다. 신규 자금 규모는 정책금융기관 별로 산업은행 3000억원, 기업은행 1000억원, 신용보증기금 3000억원, 중진공·기보 등 3000억원이다.

이날 참석한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현재의 상황을 극복하기 위한 정책금융기관의 역할에 대해 깊이 고민해왔다며 “금융애로 상황을 지속적으로 점검하여 피해기업에 대한 신속한 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윤종원 기업은행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과 자영업자를 위한 초저금리 대출 등 다양한 금융지원을 실시하고, 기업은행 소유 부동산의 임대료를 한시 인하하는 '착한 임대료'를 통해 “현장에서 자금지원 효과가 확실하게 체감되도록 직접 챙겨보겠다”고 말했다.

방문규 수출입은행장도 “코로나19 관련 금융지원프로그램의 존재를 알지 못해 지원을 받지 못하는 사례가 없도록 적극적인 홍보를 해나가겠다”고 언급했다.

코로나19가 급속히 확산되고 있는 대구에서 비상대응체계를 가동하고 직접 살피고 있다는 윤대희 신용보증기금 이사장도 "현재 시행중인 코로나 피해기업 우대보증과 주력산업 유동화회사보증을 신속하고 차질없이 지원하여 위기극복과 경제활력 제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해왔다.

이날 정책금융기관장들은 추가적인 코로나19 관련 경제활력 회복대책을 마련하는데도 협조키로 의견을 모았다.

은성수 위원장은 국민들의 접점인 현장에서 신속한 대응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협조를 당부했다. 특히 일선 현장직원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코로나19 피해기업 지원에 대한 확실한 면책을 강조했다. 앞서 금융위와 금융감독원은 지난 18일 코로나19 피해기업 지원 면책 관련 공문을 시행했다.

또 정책금융기관의 경영실적 평가 때 코로나19 지원에 따른 이익 감소분은 반영되지 않도록 하고 지원노력은 가점 등을 통해 추가로 감안하는 등 기관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다음달 '2020년 국책은행 경영실적 평가지침' 개정을 앞둔 가운데 기획재정부와도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은성수 위원장은 민간 금융회사에도 코로나19 대응 관련 금융지원이 원활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하겠다고 제시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