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한국블록체인협회, 특금법 TFT 발족..."협회 의견 효율적 전달"

홍승빈 기자

hsbrobin@

기사입력 : 2019-10-02 10:15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한국블록체인협회는 지난 1일 ‘특정 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에 관 한 법률(이하 특금법)’의 개정 및 향후 관련 법령의 제·개정 움직임에 맞춰 협회의 의견을 효율적으로 전달하기 위한 태스크포스팀(TFT)을 구성하여 본격 가동한다고 밝혔다.

지난 6월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가 발표한 권고안에 따라 가상자산 서비스 제공자는 자금세탁방지의무를 준수해야 한다. 현재 정무위원회 소관으로 국회 계류 중인 특금법 개정안에는 이러한 내용이 반영되었으나 그 심의는 늦어지고 있다.

이에 협회는 전담 TFT를 구성해 특금법 뿐만 아니라 이후 마련될 하위법령에도 현장의 의견이 구체적으로 반영되어 업계가 하루빨리 제도권에 편입할 수 있도록 적극 활동한다는 방침이다.

TFT 단장을 맡은 이종구 자율규제위원장(변호사, 전 금융위원회 상임위원)은 “법률, 금융, 보안, AML 등 관련 분야 컴플라이언스 전문가들과 고팍스, 빗썸, 업비트, 한빗코 등 거래소 실무진의 의견을 수렴하고 업계의 제도화 방향을 논의해 나온 결과물”이라며 “협회는 당국과의 소통에 성실히 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갑수 한국블록체인협회 회장은 “취임 후 가진 첫 간담회에서 특금법 이슈에 대한 거래소 회원사들의 높은 관심을 파악했다”며 “회원사의 상황을 고루 경청하며 준비해온 만큼, 이번 전담 TFT 발족으로 대표성 있는 협회의 의견을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