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최종구, '타다' 이재웅에 다시 "비아냥거릴 일 아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9-05-23 14:11 최종수정 : 2019-05-23 14:36

최 "승자가 패자 이끌어야" VS 이 "혁신에 승패 없다"

23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19' 개막식 기조연설 이후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사진= 금융위원회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최종구닫기최종구기사 모아보기 금융위원회 위원장이 자신의 총선 출마설을 언급한 쏘카 이재웅닫기이재웅기사 모아보기 대표에게 불편한 기색을 내비췄다.

최종구 위원장은 23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19' 개막식 기조 연설 이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전일(22일) 이재웅 대표가 자신의 출마설을 거론한 데 대해 "제가 어제 제기한 문제를 그렇게 비아냥거릴 일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종구 위원장은 이날 핀테크 위크 기조연설에서 "핀테크와 금융혁신을 향한 경주에서 혁신의 승자들이 패자를 이끌고 함께 걸을 수 있길 바란다"며 "디지털 전환과 혁신의 과정에서 일자리를 잃거나 소외되는 분들에 대한 존중과 배려, 그 분들의 사회적 충격을 관리하고 연착륙을 돕는 것, 혁신의 빛 반대편에 생긴 그늘을 함께 살피는 것이 혁신에 대한 지원 못지않게 중요한 일"이라고 말했다.

최종구 위원장은 기자들이 기조연설 의미를 묻자 "혁신 사업자들도 사회적 연대를 소중히 생각할 필요가 있다"며 "갈등을 최소화하려는 좀 더 책임있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는 취지"라고 말했다.

아울러 최종구 위원장은 이른바 '타다 논란'에 뛰어든 데 대해 "금융위가 주무 부처는 아니지만 못지않게 혁신 사업을 해오면서 혁신을 가속화 할 때 생기는 문제점을 어떻게 해결할까 생각했고 어제 그것을 말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이재웅 대표는 최종구 위원장의 기조연설 기사를 자신의 페이스북에 게시하고 "지금까지 제가 주장하던 이야기를 잘 정리해주셨다"고 한 뒤 "한 가지 추가하자면 혁신에 승자와 패자는 없다, 혁신은 우리 사회 전체가 승자가 되는 것이고 그 과정에서 피해자가 있을 뿐"이라고 설전을 이어갔다.

한편, 전일(22일) 최종구 위원장은 '타다' 서비스로 택시업계와 갈등을 빚고 있는 이재웅 대표의 발언들에 대해 "무례하고 이기적"이라고 작심발언을 했다. 또 최종구 위원장은 "피해를 보는 계층에 대해 사회적 합의가 필요한데 아직 그 합의를 이뤄내지 못했다고 경제정책의 책임자를 향해서 혁신의지 부족을 운운하며 비난을 멈추지 않고 있다"며 불편한 내색을 보였다.

이재웅 대표는 최종구 위원장의 발언 관련 기사를 페이스북에 게시하고 "자기 이 분은 왜 이러시는 걸까요? 출마하시려나?"고 반응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