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최종구, 쏘카 이재웅 대표에 "무례하고 이기적"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9-05-22 17:50

최종구 금융위원장(사진)은 22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청년 맞춤형 전·월세 대출 협약식'에 참석했다. / 사진= 금융위원회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최종구닫기최종구기사 모아보기 금융위원장이 22일 승차공유 서비스 '타다'를 운영하고 있는 이재웅닫기이재웅기사 모아보기 쏘카 대표에게 "무례하고 이기적"이라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최종구 위원장은 이날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청년 맞춤형 전·월세 대출 협약식'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최근 타다 대표라는 분의 언행"을 직접 언급했다.

최종구 위원장은 "피해를 보는 계층을 어떻게 할 것이냐는 문제를 다루는 데 사회적 합의가 필요한데 그 합의를 아직 이뤄내지 못했다고 해서 경제정책의 책임자를 향해서 혁신의지 부족을 운운하며 비난을 멈추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최종구 위원장은 "택시업계에 대해서도 상당히 거친 언사를 내뱉고 있는데 이기적이고 무례한 언사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비판했다.

최종구 위원장은 "혁신사업자들도 혁신에 따른 사회적 갈등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며 "혁신사업자들이 오만하게 생각한다면 자칫 사회 전반적인 혁신동력을 약화시킬 수 있다는 우려를 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이어 최종구 위원장은 "예외적인 서비스를 인정해주면 기존 법령에서 제한했던 것들에 큰 변화가 오고 그 변화로 인해 분명히 소외당하거나 피해를 보는 계층들이 나타날 수밖에 없다"며 "혁신 지원은 지원대로 하지만 이로 인해 소외당하고 피해를 보는 계층을 돌보는 일이 정부의 중요한 책무"라고 덧붙였다.

최종구 위원장의 강도높은 비판에 대해 이재웅 대표는 자신의 SNS(소셜네트워크 서비스)에 관련 기사를 링크하고 "갑자기 이 분은 왜 이러시는 걸까요? 출마하시려나?"라고 반응했다. 다만 이재웅 대표는 "어찌됐든 새겨듣겠습니다"라며 확전은 자제했다.

앞서 이재웅 대표는 타다 서비스로 택시 업계와 갈등을 빚어온 가운데 택시기사 분신이 일어나자 "죽음으로 문제를 제기하고 죽음을 정치화하고 죽음을 이익을 위해 이용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지난 4월 이재웅 대표는 SNS에 홍남기닫기홍남기기사 모아보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 대해 "대통령은 혁신성장 의지가 있는데 부총리 본인은 의지가 없느냐"고 비판하기도 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