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정의선 'FCEV 2030' 박차...현대차, 수소어선 개발 나서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19-05-09 14:49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현대자동차가 강원도 등과 손잡고 '수소어선' 개발에 나선다. 정의선닫기정의선기사 모아보기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지난해 밝힌 'FCEV 비전 2030'에 따라 자동차 외 분야에서도 수소산업 활성화에 박차를 가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강원도청은 9일 오후 현대차, 강원테크노파크와 '친환경 수소어선 개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식은 '2019 국제수소포럼'이 개최되고 있는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컨벤션센터에서 최문순 강원도지사, 양진모 현대차 부사장, 김성인 강원테크노파크 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 협약에 따라 5톤급 소형어선에 수소연료전지를 적용하는 사업이 추진된다.

현대차는 수소어선에 들어가는 핵심부품인 수소연료전지를 개발하고 공급하는 역할을 맡는다. 강원테크노파크는 어선제작기업과 함께 수소어선을 제작하고 실증하는 역할을 담당한다. 강원도는 수소어선 개발을 위한 각종 인허가를 지원한다.

현대차그룹 'FCEV 비전 2030' 개요.

현대차가 이번 수소어선 사업을 추진하는 이유는 'FCEV 2030' 계획에 따른 외부공급 20만대를 달성하기 위한 것이다.

정의선 부회장은 지난해 12월 충주 현대모비스 수소 연료전지 2공장 기공식에서 수소 및 수소전기차 로드맵인 'FCEV 비전 2030' 전략을 밝힌 바 있다.

당시 현대차그룹은 2030년까지 연간 70만대 규모의 수소연료전지시스템 생산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구체적으로 수소전기차는 50만대, 발전·선박·철도 등 자동차 외 분야에서 20만대를 공급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현대차는 지난달 한국동서발전, 덕양과 '수소연료전지 발전 시범사업 MOU'도 체결했다. 현대차 등은 올 하반기 울산 화력발전소 내 1MW급 수소연료전지 발전 설비를 구축할 계획이다.

현대차는 이처럼 각 분야에서 수소에너지 사업이 활성화되면 '규모의 경제' 효과로 수소 가격 하락 등 수소전기차의 가격경쟁력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